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07-10
dmswjd953
방문자
오늘:
29
어제:
323
전체:
3,717,405

DNS Powered by DNSEver.com
.
국내축구
2020.03.16 20:33

[경찰청추억]3.축구보기 싫은 9월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글쎄 누가 관심을 가졌는지 모르겠지만

 

관심 끄는것도 좋지만 그냥 내가 경찰청 응원 했을때 이야기들을 풀어보고 싶어서 푸는 썰들

 

오늘은 축구보기 가장 싫었던 날들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지난시즌 많은 선수들이 나갔다.

 

98년 동렬이 종범이 찾던 해태 타이거즈 김응용 감독이 유난히 생각이 났다.

 

생각해보니 이때 해태 타이거즈는 감독은 남았잖아! 우리는 동렬이 종범이 찾던 감독 마저도 없었으니...

 

박준희는 승격팀 광주에 갔고 김연수는 인천으로 떠났고 장혁진은 경남으로 가고 황태현이는 왜 대구로 갔는지 젠장!

 

임완섭 감독님은 인천 감독이 되고

 

이 선수들의 방출이 아쉬운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은 안산을 위해 뛰어준 공로가 많이 있어서 아쉬움이 많았다.

 

그나마도 시즌을 다 마치고 아웃 소식들이 있으니 괜찮았다고 해야 하나...

 

경찰청때는 이게 아니였다.

 

아무리 쟁쟁한 선수들이 들어와도

 

언제 나갈지 보이니깐

 

그리고 어디로 돌아갈지 뻔히 보여서

 

조금만 정이 들면 어느순간 전역을 하니깐 전역후에 원소속팀으로 돌아가니깐

 

그게 싫었다.

 

특히나 9월달이 너무 싫었다.

 

일단 9월이 싫은 이유는

 

내가 9월달에 입대를 해서..........................................................이게 아니잖아!

 

항상 선수들의 전역은 9월달에 했었지 아마?

 

선수들 반 가까이 빠지고

 

엄청나게 빈약한 스쿼드가 되어버리고

 

정말 축구 보기 싫었다.

 

그때는 9월달에는 어떻게 축구를 봤는지 생각도 안난다.

 

2015년 시즌 선수들 전역 행사가 있다고 해서 구단에서 꽃다발 주는거 해줄수 있느냐고 했을때

 

처음에는 하기 싫었지만 그래도 이거 나 말고 할 사람이 없으니 내가 해야 할거 같아서 하게 되었고

 

전역행사는 시작되었고 나는 서동현 선수에게 꽃다발을 주었다.

 

나가는 선수들을 왜 챙겨줘야 하나.... 이런생각이 들었던거 같다.

 

이런 선수들이 다 나가게 되면 그나마 남아있는 선수들이 뛰어주고 있는데 너무 빈약하기만 했다.

 

이때 무슨 심정이였는지 머리 짜면서 생각해봐도 잘 모르겠다. 이제 다 지난간 이야기들이라 그런가?

 

더 이상 축구 보기 싫은 달은 없다.

 

박준희 장혁진은 나갔지만 이인재 선수는 계속 남아있고

 

이희성 역시 팀에 남아 있어 골문을 지켜줄것이다.

 

그리고 새로 온 선수들은 안산을 위해 열심히 뛰어줄것이고

 

FC서울에 임대되어서 온 선수이긴 하고 1년뒤에 FC서울로 돌아갈 선수라고 해도 신재원 선수에게도 큰 기대를 걸고 있다.

 

그래도 그리너스는 떠나는 선수가 많아도 이렇게 기대되는 선수들이 있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공지 안드로이드 앱(v0.10, r31) 업데이트 배포 안내 3 KFOOTBALL 2019.02.23 0 365
공지 공지 회원 차단, 스티커샵 기능 추가 안내 12 file KFOOTBALL 2017.04.17 8 987
공지 KFOOTBALL iOS 앱(v1.0) 배포 12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Gunmania 2016.04.22 10 4370
공지 공지 사이트 안내&이용 규정 (17. 3. 3 개정) 7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2.02.13 8 430056
160866 일상/자유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내가 관심이 가는 부분이 있는데 1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20.03.29 1 101
160865 일상/자유 참다 참다 내가 나서야겠구만. 4 title: 안산 그리너스 FCCRAZY 2020.03.28 0 120
160864 일상/자유 그냥 우리 개발공에서도 페미니즘이니 성평등이니 얘기자체를 하지말자. 7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20.03.28 0 99
160863 일상/자유 한국 성범죄 악순환의 기원 (P.S. 3년 전 폐쇄에 대한 개인적인 입장) 1 title: 인천 유나이티드플레어1337 2020.03.28 0 58
160862 일상/자유 N번방 문제는 남녀문제가 아니다 5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20.03.27 0 66
160861 일상/자유 몇년에 한 번 들어와보네 3 title: 포항 스틸러스캐스트짘 2020.03.24 0 101
160860 일상/자유 이제는 진짜 가끔 와서 살아있나 보는 수준이네 8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유지환 2020.03.24 0 108
160859 일상/자유 소위 'N번방' 사건을 보면서 4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냥이 2020.03.22 1 89
160858 일상/자유 약 3년전 개발공 셧다운 사건 기억하니? 12 file 골로가는성효 2020.03.17 0 216
160857 국내축구 오랜만이야 횽들 4 file title: 성남FCUltrasaqour 2020.03.17 0 81
» 국내축구 [경찰청추억]3.축구보기 싫은 9월 title: 안산 그리너스 FCCRAZY 2020.03.16 0 31
160855 일상/자유 코로나 극복하기 프로젝트 해보자. 5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20.03.16 0 73
160854 국내축구 [경찰청 추억]2.싸인볼 2 title: 안산 그리너스 FCCRAZY 2020.03.09 0 48
160853 국내축구 [경찰청 추억]1.나를 빡치게 했던 이벤트 4 file title: 안산 그리너스 FCCRAZY 2020.03.08 0 67
160852 국내축구 우리는 분데스리가의 50+1 제도는 꿈도 못 꿀거야 5 title: 인천 유나이티드플레어1337 2020.03.05 0 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28 Next
/ 10728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