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1 00:00:06
안나푸르나
2 00:00:09
title: 부산 아이파크뽀까
3 00:04:17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위하여
4 00:04:46
title: 2015 수원B 9번(오장은)헌신의오짱
5 00:05:04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수원시
방문자
오늘:
165
어제:
861
전체:
3,754,003

DNS Powered by DNSEver.com
.


상대가 텐백을 쓰든 말든 솔까 문제없지

 

수비축구가 재미가 없다는 얘기를 하는데 당장 까놓고

얘기해서 수비축구는 승리를 위한 전략중 하나지 그게

까일이유는 없지 수비축구가 재미없다? 도대체 왜?

 

한가지 재밌는 예를 들어보자 과거 호날두 메시 전성기에

호날두는 오또와 가투소 그리고 메시는 네스타에 셧다운

당했던 경기가 있었지 근데 재밌는건 그둘을 막았던 선수들

은 젊은선수들은 아니었지 근데 왜 막혔을까? 

 

이게 좀 재밌는 이야기인게 유럽에서도 의견이 나왔던

주제였는데 대부분은 과거에 비해 수비수들의 퀄리티가 낮아

졌다가 다수를 차지했지 실제로 지금은 크랙성향의 선수들을

막아내는건 개인 전담보다는 전술적 움직임이 필수요소가

되었다인데 이런것처럼 크랙급이니 뭐니 하며 골이 늘어나도

상당한 리그들이 관중수는 감소현상을 보이는데 이게

단순한 문제일까? FIFA에서도 공격적인 축구를 원하며

여러 룰등을 여태껏 바꿔왔음에도

 

자 본론으로 돌아와서 개리그가 수비축구를 하는게 문제가

된다? 말이 될수없지 지루해지는 경기? 간단해 공격축구라며

허풍떠는 놈들이 된거지 분명 축구판에 강자와 약자는 존재해

 

근데 약자는 강자에 조용히 인정하고 발버둥을 포기하고

맞불놔야 그 행동에 동정심이 생긴다? 왜 그래야 하지? 

우리는 돈키호테의 작품을 보고 그의 허영적인 행동에

누구나 웃고 돈키호테의 무지함을 조롱의 척도로 삼는데

 

수비축구 퀄리티가 오히려 문제가 되는게 아니라 오히려

살기 위해 움츠려든 사슴하나 잡지못하는 사자의 낭패를

조롱해야 하지않나? 사자는 지더라도 잃는건 자존심과

식사거리겠지만 사슴은 생명인데

 

처음부터 수비축구 잘하는 팀도 없고 그잘난 카데나치오

도 초기엔 광대놀음이라 조롱받았고 제대로 정착한건

오래걸렸지 수비축구가 관중을 쫒아낸다? 도대체 그런

증거가 어디있지? 골이 많이 터진다고 관중이 늘어난다면

왜 레알은 관중이 줄어들었던거지? 그것도 무리뉴가 레알에

서 대박치던 시기에.....

 

한국축구판에서 관중이 줄어드는걸 수비축구로 포장하는건

웃고넘길 소리일수밖에 없다 대놓고 다른 문제가 크게 보이는

데 말이지 단순히 수비축구로 인해 일반관중이 왜 재미가 없나?

공격이 좋으면 공격팀을 빨면 되는문제잖아? 지역문제? 세상

이 발전했는데? 그런식으로 따지면 매북은 7만석 규모 경기장

마련해야되고 유베 드루기급의 울트라스가 있어야되는데

왜 매북은 관중성장세가 둔화됐지?

 

그냥 대놓고 얘기하면 되잖아

등신같은 정권들에 휘둘려 국가경제가 병신되서

더이상 소비인구가 증가되지 않을뿐더러 개같은 노동착취

문화로 인해 영국놈들 마냥 집과 직장 이란 사이클을 돌 뿐

이라고 영국은 대신 스트레스 배출구 역할을 축구장이

대신하지만 한국은 워낙 놀게 많아 틀렸다고

 

꿈들깨라고 개리그 전구단이 공격축구를 하고 서포터들이

싸움질이 아니라 서로 니네 존나 잘한다 칭찬해줘도 

아시안은 체형상 축구는 안되는 종족이라거나 유럽에서

배워야된다며 개리그 뻑유 한다고 당장 국대 성적에 영향

받는 관중수인데 수비축구때문에 안온다는건 너무 편리한

해석아닐까?

 

수비축구때문에 개리그 브랜드가 손상?

이미 승부조작과 연고이전 매수등으로 아작났어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유지환 2018.03.12 16:59
    승리를 위한 방식으로는 까일 필요가 없지만,
    관객 입장에서 그게 재미가 없다 생각하면 재미없다고 깔 수는 있지.
    수비축구라고 해서 신성 불가침의 대상도 아닌데.
  • ?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8.03.12 17:59
    아까 기사에서 보면 공격축구를하지 않으면 재미가 없고 관중이 찾지 않는다는 논지로 적었던데 전 그건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이걸 주장하려면 기본적으로 공격축구를 통해서 관중이 늘었다고하는 충분한 연구결과를 가져와야하데, 지금까지 관중의 증감을 찾아보면 도무지 그 연관을 찾을수 없기 때문이죠.
    그렇기에 기자들이 말하는 요지, 즉, 공격축구을 함으로써 관중이 늘어나고 k리그가 사랑받는다는 요지 자체에 의문이 들 수 밖에 없는게 현실이라고 봐요.
    오히려 에펨에 있는 구단의 능력치인 레퓨테이션처럼 연승, 참가대회와 성과와 같은 것이 되려 현실 관중이 더 잘 늘어나는 요소라 보여지기도하구요.
    기본적으로 재미가 있어야 관중이 는다는 주장은 수긍가능한 부분이죠. 축구는 문화산업의 일부고, 문화산업은 기본적으로 “경험”을 제공하여 재화를 획득하는 산업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에 관객이 만족할만한 경험을 채워주는게 중요하죠. 그 경험의 일부로 재미가 있다는건 절대 부정할 순 없습니다. 다만, 그 경험을 구매의사 혹은 재구매의사로 이어지는 키 포인트로 공격축구냐고 묻는다면... 이건 확실하지 않은 주장이라고 볼 수 있을 겁니다. 실제로 리그 전체나 특정팀이나 시즌별 골 수나 전적경기에 몇 골이 들어가서 다음 경기나 시즌에 관중이 의미있게 늘었다는 시그널을 못 찾았거든요.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유지환 2018.03.12 18:45
    공격축구를 해야만 재미가 있고 관중이 찾는다 라는 말로 일반화시키기엔 좀 너무 축약한 것 같은데.
    난 그 댓글 밑에도 썼지만, 결코 이 모든 흥행침체가 '공격축구만 하면 돼!' 로 결론지을 수 없다고 생각해.

    다만 지금 리그에 깊은 애정이 없고, 축구 자체를 하드한 축구팬들에 비해 가볍게 즐기는 사람들 입장에서
    더 재미있는 방향이 필연적으로 더 요동치는 경기를 제공받는 방향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한거지.

    수비축구? 당연히 수비축구로도 재미있게 할 수 있어.
    (물론 해외 빅리그에서도 자기 팀 이기면 팬들은 즐겁게 본다한들 버스세우는 거 가지고 노잼축구라는 말 나오지만, 그건 배제할게.)
    그렇지만 과연 우리 리그가 지금 수비축구로 게임을 재미있게 포장할 수 있는 수준이냐? 라고 묻는다면
    다년간 봤을 때 그건 아니라는 거지. 지난 댓글에 썼던 여러가지 이유로.

    그래서 골이 많이 나는 축구, 가 지금 시점에서는 공략 대상인 비매니아층에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얘기한 거임.
    물론 이 결론은 골이 아니더라도 화려한 기술이나, 재미난 전개 정도로 바뀔 수도 있겠지.

    현재 리그가 가진 투박하다는 이미지랑 경기 내용, 거기서 오는 무득점 등이 축구 실력이나 수준을 폄하할 수는 없겠지만,
    그게 非팬층에게는 재미있다는 인상을 못 줄 가능성은 크다는 얘길 하고 싶은거임.
    현재 K리그 선수/코칭스탭이 말하는 수비축구가, 그 '만족할만한 경험'을 과연 非팬층에게 주고 있을까?

    일부 기자들이 무신경하게 문제점은 제대로 안 훑고 자꾸 골 안난다, 정도의 얕은 소리를 하는 것도 문제긴 한데
    그렇다고 해서 골이 많이 나면 좀 더 매력적이 된다, 라는 말이 완전히 부정당할 수는 없다고 봄.
    왜냐면 지금 리그가 줄 수 있는 게임이라는 서비스에서, 가장 쉽게 만족을 주는 방법은 득점이라고 보기 때문에.

    우리야 뭐 좟같은 게임 하다가도 95분에 1골 넣고 1-0으로 이겨도 행복하지만,
    그게 3-2로 이기는 것보다도 팬층을 넓히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긴 좀 힘든 것 같아.
  • ?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8.03.12 19:28
    그 부분을 논하고자 할때, 과연 주장을 하기 위한 근거를 기자 및 축구관계자 누구도 제시하지 못했다는 점 때문에 이들 공격축구를 권장하는 기자 및 축구관계자들을 향한 비판을 피할수 없다고 봅니다.

    실관중 집계가 이루어진지 어느덧 5년이 넘었고, 나름 신뢰성 있는 관중집계가 이루어지는 가운데, 공격축구가 더 나은지 수비축구가 더 나은지 확실한 근거를 구하기 위한 노력 이전에 축구를 공격적인 것이 관중이 잘 모인다, 아니다를 논할 수가 없어요.

    가령 2013시즌의 광주와 수프의 첫 대결에서 광주홈에서 광주가 3, 수프가 4점을 내면서 엄청난 공격축구를 펼쳐보고 당시 관중은 800명 정도였죠. 그 다음 경기에서 광주는 홈에서 400명도 채 안 되는 관중을 동원했고, 이 역대급 대승을 거두었던 수프는 홈에 돌아와 치룬 경기에서 관중이 500명 밖에 안 되었습니다. 당시 2013시즌의 광주는 평관 2000여명, 수프는 900여명이었음을 생각하면 이상할 따름이죠.

    이런 식으로 객관적인 숫자, 그리고 단기적인 시각에서 시즌을 바라보면 명백하게 관련이 진짜로 있는건가? 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기에 수비위주냐 공격위주냐에 따른 경험의 제공이 과연 구단과 연맹이 원하는 의미있는 결과를 낳는지에 대해서 근본적으로 고민해봐야하지 않냐는 거죠. 실제로 데이터가 저렇게 나와버리니까요.

    당연히 님이 말씀하시는 부분도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아니, 수비를 통한 관객의 흥미를 부르는 것보다 공격에 의해 흥미를 부르는게 더 쉽고 이들의 시선을 끄는 게 더 쉬운 방편이다...라는 부분은 공감 정도가 아니라 아예 완전히 동의할 수 있어요. 관중들이 이해하기가 쉽거든요.

    그런데 이 흥미가 관객의 증가로 이어지는 의미있는 흥행요소가 되느냐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전 회의적이에요. 오히려 별로 중요하지 않은 부분에 행정력을 낭비하고 그 중요성을 침소봉대하는건 아닌지 그런 고민도 듭니다. 다른 더 중요한 요소는 없는지 검토해보고 다시금 진단을 해야할 시기가 왔다고 봐요. 실제로 데이터가 그렇게 말하고 있으니까요.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유지환 2018.03.12 19:39
    단기적인 데이터로 관중몰이가 될 증거를 얻을 수 있을 거란 생각은 나도 하지 않음. 이런 움직임이 꾸준히 리그의 평균적인 레벨을 만들어내고, (당연히) 다른 판촉이나 홍보가 함께 이뤄질 때 그게 비로소 팬층확대나 관객증가라는 결과로 이어지겠지.

    물론 여러번 이야기하지만, 당장 한두경기, 혹은 한 시즌 골 많이 난다고 팬이 늘거라는 건 진짜 순진하고 게으른 생각이지. 다만 수비축구도 생존의 일환이라는 말을 방패삼아서 재미있는 축구라는 상품을 팔 의욕을 K리그가 보여주지 않는 것 같아서 나도 공격축구 프레임에 어느 정도는 동의를 하는거임.

    암튼 연맹이나 언론 이 새끼들도 진짜 정신차려야지. 무작정 골이 안 나니 골 나면 인기가 온다? 이 정도 1차원적 발상으로 무슨 장사를 해. 당면한 일도 안 하고 있으면서.
  • ?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8.03.12 20:16
    그런 1차원적 생각 때문에 연맹과 기자들이 우리같은 비 전문가들에게 공격받는 부분이겠죠. 좀... 그래요.
  • profile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8.03.12 17:59
    수비축구를 왜까? 살기위해 하는 발악인데
    재미? 없을수 있어 비판? 생겨

    근데 그것도 축구야

    내가 말하는건 축구가 재미없어지는 이유를
    수비축구 하나로 귀결하는건 말이 안된다는거
    난 수비축구 신성시 한적없어 오히려 수비축구
    상대로 뚫지못하며 비겁하다 혹은 안티풋볼
    이다 라고 하는게 문제라는거지

    약팀은 무조건 져야돼?
    관중이 재미없으니 안된다

    이건 wwe가 아니라 축구니까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유지환 2018.03.12 19:03
    내가 말하는 건 그게 축구가 맞다, 아니다의 논리를 논하는 건 아님.
    그리고 나도 내가 말하는 건~ 문단의 내용에 충분히 동감해.
    다른 글에 단 댓글처럼, 축구가 재미없어지는 데는 되게 많은 이유가 있고, 그걸 단순히 '골이 난다, 안난다'로 판단하는 건 말도 안되는 거지.

    근데 최소한 리그 꾸준히 보면서 느끼는 거지만,
    선수들이나 감독/코치들한테도 어느 정도 분발해야 할 부분이 있어.
    기술적으로 완성되지 않아서 제대로 공격을 못 끌고 나가거나,
    공격적인 부분전술은 대충대충 넘기고 생존을 위해 수비에만 집중하는 팀들을 한 시즌에 한 번도 본 적 없다고는 못 하잖아.

    수비를 못 뚫는 거? 공격에 책임이 있지. 그건 수비 책임이 아니지.
    말하고 싶은 건 그런 부분에 충분히 능력을 못 키우는 리그의 역량이 결국 저득점을 불러오고, 노잼경기를 만든다는 거임.
    비슷한 맥락으로 말하자면 생존을 위해 공격은 대충 넘겨도 수비에 전념하는 풍토는 또 보드진이나 스태프 탓을 해야겠지?
    안정적으로 팀을 꾸준히 이끌 인내심이나 신뢰를 못 만들었다는 거니.

    정말 문제는,
    꾸준히 경기가 재미가 없다는 비판이 나왔을 때 그럼 어떻게 하면 재미있는 경기를 할 환경이 될까?
    재미있는 경기를 할 능력을 갖출 수 있을까? 그런 식으로 유도할까? 라는 고민을 안 하고 있는
    연맹, 선수, 코칭스탭, 구단, 언론, 그 모두의 문제라고 본다.
    잔디 개판인 거 하루 이틀 얘기나오는 거 아니지만, 여전히 잔디 관리 잘하는 팀 손꼽히지.
    (물론 잔디 관련해서 자기 힘이 안 닿는 구단도 많지만 그건 결국 연맹과 구단의 행정력에 달렸다고 봄.)
    언제쯤이면 그 밥에 그 나물인 감독풀에 실력있는 외궈풀이 들어올 수 있을까?

    이런 맥략에서 승패에만 집착하는 승부에는 좀 쓴 소리가 필요하다고 봐.
    지금 K리그는 생존 어쩌구 하면서, 팬을 끌어모은다 어쩌구 하면서도
    어떻게 팬을 모을까에 대한 부분에는 진짜 고민이 너무 없음.
    최소한 '골이 안 나니 심심하다' 라는 식의 접근이라도 해서 어떤 부분이 부족한지 자기성찰해야된다고 본다.
    그리고 이렇게 길게 글을 쓰는 이유도,
    자꾸 '승부를 위해선 어쩔 수 없다, 당연하다, 필수불가결이다' 라는 식으로 면죄부를 안 줬으면 하는 마음에서 쓰는겨.
  • profile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8.03.12 19:52
    ㅇㅇ 횽이 말하는 부분 이해하겠음
    사실 내가 우리팀에 대해 얘기할때 전술코치
    의 필요성을 자주표현한게 있거든

    사실 좋은 예가 있는데 안티풋볼 소리듣던
    무리뉴가 첼시에선 좀 달랐던게 수비적으로
    내려도 짜임새 있는 역습같은 방식으로 일말
    의 여지(?)같은게 있었지

    그런걸 고려하면 사실 국내축구판은 아직
    갈길이 멀었지 개인적으론 외국인 감독들이
    국내에 좀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음
  • profile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8.03.12 17:13
    믈론 현실 야생에서는 사자의 사냥 성공확률은..... 평균 20%....
  • profile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8.03.12 18:00
    ㅇㅇ 그중에 사냥에 성공하고도 약탈당하기도...
  • profile
    26F9DFB7-7DEA-4071-92E9-DD36DBAF6C8A.jpeg


    골키퍼를 원톱에 세워도 이기기만 하면 장땡
  • profile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8.03.12 18:13
    ㅇㅇ 지는팀 경기는 몰라도 이기는팀은 관심받지
  • profile
    title: 포항 스틸러스칼리파 2018.03.12 21:12
    아 난 모르겠고 베스트나 가버렷
  • profile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8.03.12 21:15
    이.....이꾸요!!!!!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19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3 26725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10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8 26057
1828 축구 아파트 개포터 공지 뜸 23 file title: 부산 아이파크부산빠순구 2018.12.03 5 429
1827 축구 9일 상암 복장을 정했다. 5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계양산도사 2018.12.01 10 269
1826 축구 5분만 시간 내어주라 3 title: 부산 아이파크부산빠순구 2018.10.10 11 304
1825 축구 득녀했다 48 title: 전남 드래곤즈_구yellowmarine 2018.10.08 12 278
1824 축구 횽들 위한 좋은 소식 19 Pindakaas 2018.05.23 7 741
1823 축구 아... 쑥스럽지만... 자랑 좀... 10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꼬출든남자 2018.04.23 16 614
1822 축구 정든 s석을 떠나야 할지 고민이네 8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05내사랑 2018.04.22 12 608
1821 축구 고객이 아니라 잠재적 고객들의 말만 믿는 연맹 축협럼들 8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8.04.08 13 527
1820 축구 글모르는 축구팬...... 29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27솜사탕 2018.03.13 15 814
» 축구 움츠린 사슴이 아니라 사냥에 실패한 사자를 조롱하라 15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8.03.12 7 380
1818 축구 이학민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옴. 6 file title: 성남FC코토리노츠바사 2018.03.10 11 398
1817 축구 서포터들 하는짓보면.. 4 title: 2015 인천 20번(요니치)반달곰 2018.03.10 11 426
1816 축구 서포터 시발놈들ㅋㅋㅋ 꺼져라 18 title: 2015 인천 7번(김도혁)김도혁 2018.03.10 7 706
1815 축구 ㅅㅇㅇ사태.. 솔직히 당황스러웠다. But. 9 title: FC안양_구Roskao1 2018.02.19 11 616
1814 축구 @안양3~11/부천FS12~2 한테 하고 싶은 말 1 title: FC안양_구배른정당 2018.02.18 10 314
1813 축구 @안양3~11/부천FS12~2 요즘 미스리딩이 많은건지 의견이 원래 그런건지 여쭙고 싶음 8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8.02.17 11 377
1812 축구 심우연이 북패라고 해서 반대하는게 아니다. 20 골청 2018.02.17 12 570
1811 축구 이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가... ^^ 8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꼬출든남자 2018.01.17 12 561
1810 축구 내가 뉴질랜드 리그가 잘해봐야 내리그, 못해도 K3 어드밴스라고 평가한 이유 3 file title: FC안양_구배른정당 2018.01.07 8 478
1809 축구 수원 유니폼 조금 터치해봄 11 file title: 경남FC_구리내뽕 2017.12.29 9 5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
.
  • W.I.T. TEAM
  • 풋케위키
  • 팀블로그 축구공작소
  • 대한축구협회
  • 프로축구연맹
  • 실업축구연맹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