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방문자
오늘:
104
어제:
1,046
전체:
3,423,466

DNS Powered by DNSEver.com
.
조회 수 998 추천 수 25 댓글 19


사실 이 글을 쓰기 정말 싫었다. 정확히는 제발 쓰지 않게되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러나 슬픈 예감은 틀리질 않는 법. 결국 비참한 마음으로 이 글을 적어가고 있다. 

 

 

그렇다면 기왕 이렇게 된 것 한번 파고 들어가보자.

대체 부산의 이름을 달고 뛴 이 팀은 어쩌다 이 꼴이 되었는지를.. 

 

 

 

Ⅰ. 들어가며 

 

다들 아는 얘기는 생략하도록 하자. 그리고 리그 4회 우승에 빛나는 팀, 로얄즈 시절의 영광도 여기서는 잠깐 잊자. 분석의 대상은 2005년부터 2015년 현재까지로 잡겠다. 즉 부산 아이파크가 '그나마' 마지막으로 우승컵도 들어보고 ACL도 나가며 방귀 좀 끼던 시절부터 현재까지, 10년이란 시간동안 어떻게 이 지경까지 오고야 말았는가.. 그 원인을 하나하나 되짚어 가보자.

 

 

Ⅱ. 원인 분석 

 

 

1. 세대의 단절

 

2005년 7월 10일 부산아시아드 경기장, 당시 부산은 대전과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2005 삼성하우젠 K리그 전기 우승을 달성하였다. 2004년 FA컵 우승 당시만 해도 뽀록 우승이네 아니네 말도 많았고,  2005년 초 진행된 컵대회에서 독보적인 꼴찌를 기록, '역시나 부산은..' 하고 타팀팬들의 비웃음을 받았던 그 부산이 무려 7승 4무 1패라는 성적으로 전기리그 타이틀을 가져갔던 것. 더욱 놀라운 것은 당시 선수단 정원이 불과 30명을 겨우 넘기던 시절 (선수단이 다 합쳐서 34명인가 그랬을거다.), ACL을 병행하면서 일구어낸 성적이었다는데 있다. 

 

이 때의 우승 이유로는 많은 것을 꼽아볼 수 있겠지만, 여기서는 딱 한가지만 언급하고자 한다. 바로 이장관, 김재영 (후에 김재형으로 개명), 윤희준, 이정효, 임관식 등 노장들이 중심축이 되어 선수단의 마음을 하나로 모았다는 점. 훗날 이 때를 회고하는 인터뷰에서도 선수들은 이 점을 우승의 원동력으로 꼽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인터뷰를 이제와서 찾으려하니 만만치않다. 부득이하게 내가 기억하는대로 인용하겠다.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 도 있다)  

 

 

 .. 당시 감독 퇴진 운동도 겪었었고, 선수단 분위기도 뒤숭숭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어떤 팀인데.. 최고의 인기 구단이었는데..

'뭔가를 보여줘야 하지 않겠나?' 라는 마음으로 선수들을 한데 모았죠.

그러니 연승도 하고, 비길 것 같던 경기도 이기면서 우승까지 하지 않았나 .. 

 

 

그렇다. 이런 선수들이 부산에 있었다. 적어도 2005년 7월 10일 그 시점까지는 말이다.

 

 

그러나 이 날 이후로 모든 것은 무너져 갔다. 우승의 기억을 전승해줄, 승리에 대한 갈구를 표현해줄, 선수들의 뜻을 하나로 모아줄 선수들은 하나 둘 사라졌간 것이다. 김재영 선수의 경우는 부산의 김재영으로 기억되길 바란다며 김재형으로 개명 후 전북으로 떠났고, 임관식과 윤희준 선수는 전남으로, 그리고 마지막까지 남아있었던 이정효와 이장관 선수 마저 한명은 은퇴, 한명은 인천 행으로 우리 곁을 떠났다.

 

물론 시간의 흐름을 거스를 수는 없다. 나이가 들수록 경기력은 저하되기 마련이고, 결국 사라지게 마련이다. 그러나 부산은 노장들을 사라지게 내버려두지 않았다. 오히려 그들을 재계약 포기라는 명분하에 버렸고, 심지어 그들을 우롱하기까지 하였다. 나는 아직 2007년 구단 측이 이정효/이장관 선수를 '20년 계약' 운운하며 구단의 레전드로 추켜세우던 것을 잊지 않고있으며, 불과 수개월만에 이장관 선수에게는 은퇴 종용 및 재계약 포기, 이정효 선수에게도 2008시즌 종료 후 계약 포기를 선언했던 장면을 잊지않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구단의 처사를 나 뿐만이 아니라, 김용대, 배효성, 김유진, 김태민 등 한창 부산의 주축으로 성장해가던 젊은 선수들도 지켜보았다. 그들은 직감했을 것이다. 부산에 계속 남아있는다면, 저것이 자신들의 미래가 될 것이란 것을.. 그래서 그들은 하나둘 팀을 떠났다. 김용대는 성남으로, 김유진은 일본으로, 배효성은 상무로 입대하면서 전역 후 부산을 떠날 것이라 선언하였고 그 말을 지켰다. 여기에 김태민도 SK로 떠났다. 그렇게 부산은 2005년 전기리그 우승을 이끈 주역들을 불과 3년여만에 대부분 잃어버리고 말았다. 

 

 

내 생각에 '부산이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나'를 물을 때, 첫째로 놓일 원인은 이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우승을 경험했지만, 그것을 전승해줄 사람이 구단 내에 아무도 없다는 것.. (2005년의 주역들이 지금도 몇몇은 선수로 활약하고 있으며, 몇몇은 대학 축구부 감독으로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걸으며 괄목할만한 성적을 거두고 있음에도, 이들에게 부산의 구단 수뇌부는 눈길조차 주질 않고 있다..) 이처럼 의도된 우승 세대와 현재 세대의 거대한 단절은 열정과 투혼의 소실로 이어졌다는 것을 말이다. 

 

그러니 작금의 부산 선수들에게 2005년의 기억은 '활자화된 역사'일 따름인 것이다. 너희가 지금 그렇게 뛰어서는 안된다는걸, 너희의 유니폼에 박힌 별이 무슨 의미인지 아느냐는 외침은 오로지 팬들에게서만 나올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 말을 선수들과 함께 숨쉬고 생활하며 던질 이들은 모두 부산을 떠났으므로.. 

 

 

(2편에 계속)

  • ?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부산빠냥꾼 2015.12.08 00:05
    축구글 쓰면서 이렇게 글이 진행 안되는 것도 처음이다. 일단 여기까지만 쓰고 다음편에 계속함 ㅇㅇ
  • profile
    title: FC안양_구노용훈 2015.12.08 00:08
    이 글이 진짜 구단의 '팬' 의 눈이고 생각이라고 느껴진다
    이 구단을 쭉 지켜보고 함께한 사람많이 알수있는..
  • profile
    title: 2015 포항 28번(손준호)베르누이 2015.12.08 00:18
    이런 글은 선추천 후감상
  • ?
    title: 2014 수원B 6번(김은선)이사랑에후회없다 2015.12.08 00:20
    추천. 아 가슴이 먹먹하구나..
  • profile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잠잘까 2015.12.08 00:32
    (2005년의 주역들이 지금도 몇몇은 선수로 활약하고 있으며, 몇몇은 대학 축구부 감독으로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걸으며 괄목할만한 성적을 거두고 있음에도, 이들에게 부산의 구단 수뇌부는 눈길조차 주질 않고 있다..)

    이말 참 ㅠㅠㅠ
  • profile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미스터M 2015.12.08 00:47
    내 꼴데빠 시절 얘기네. 꼴데도 그렇고 베테랑 대우가 참....
  • ?
    title: FC안양Radunkie 2015.12.08 08:10
    구단의 원인이 분명 큰거지만 일방적이라고 몰아붙이는것도 좀 아니라는 생각 부산을열렬히 지지하는 사람들한테는 미안하지만 부산은 너무 야구도시라 부산시민들도 한몫했다고 생각 구장안가는게 무조건 구단탓이며 성적안나와서 안간다는 사람은 양호 그것도 관심이니 그냥 관심은 욕을하든 좋다고 빨아대던 롯데 오죽하면 부산에서 축구보러가는 사람 애국자같다는 생각도 들정도
  • profile
    FIcP9XQ.jpg


    192db7dc32d5075eaa24b9addde0ad58.jpg


    dbcc75ee15a79356cd579eced1a591df_hjtS6RmLafsUy8cyT6BPLvB9Io.jpg


    dbcc75ee15a79356cd579eced1a591df_xJCXymJOVTbbnRTi5qT54YD1tw.jpg


    dbcc75ee15a79356cd579eced1a591df_bUQx2LAaslgDjW2BMPFZvzuS.jpg


    dbcc75ee15a79356cd579eced1a591df_Fh9m2jqpETo.jpg


    이러고도 부산 시민들이 야구때문에 축구 안보는거라 생각하나?

    저때는 롯데자이언츠가 없었나보지?


    왜 부산 시민 탓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소비자는 자기 구미에 당기지 않는 컨텐츠에 대해서 돈을 쓸 이유가 없어.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메롱메론 2015.12.08 09:27
    대우, 포철, 울산이 항상 경기장이 꽉꽉차던 최고존엄이던 시절이 있었음.
    대우는 아이파크가 되면서, 울산은 문수구장으로 옮기면서 포항은 투자를 줄이면서 그런 시절이 사라졌지..
  • profile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리오넬V메하사 2015.12.08 09:46
    몇년 사이에 부산 관중이 정말 처참하게 줄긴했어 ㅇㅇ 하지만 그게 과연 야구만의 탓일까? 나도 꼴데를 빨긴 하지만 8888577비번 찍을때도 사직에 사람이 없었냐하면 그건 또 아니거든?
    애초에 구단 운영에 미련이 없는 프런트부터가 잘 못 되었다고 본다. 인기쩌는 노장 선수들을 대우하지 않지도 않고, 그렇다고 마케팅을 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나몰라라 하는 그런 식의 운영을 보여주는데 나같이 미친놈이 아닌 이상에야 그걸 보러다니겠어?
  • ?
    title: FC안양Radunkie 2015.12.08 09:58
    저때는 전성기지 그리고 전적으로 야구때문이라고 한적없어 그책임의 모든것을 구단으로만 돌리는것도 아니라고 말하는거야  내가 부산시민때문만이라 한적없고  굳이 사진 올리는 수고 안해도 저시절 몰라서 적은글도 아니고 현실 부산사람 붙잡고 물어도 야구지 축구는 적다는건 부인할수 없는 문제고 다시 말하지만 무게의 중심을 야구로 잡은적은 없어 내 글이 요점은 구단으로만 100% 화살질하는것도 옳지는 않다고 말하는거야 모든것은 여러개가 하나가 이루어지지 한쪽에서 이루어지는건 없거든 물론 한가지는 맞어 구단의잘못이 제일 크다는것이지 다만 잘못의크고 적음의 문제이지 지지해왔던 부산팬제외하고 부산시민들도 거기서 자유롭다고만은 할수 없다는말일뿐야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페이지더소울 2015.12.08 10:31
    2편으로 이어진다는 말로 볼 때, 여러 가지 원인 중 하나씩 한 글에 담아내는 것일 수도 있지.
    어디까지나 시리즈물이니까 이 글만을 놓고 구단 잘못이 100%라고 생각한다! 라고 볼 수는 없을 것 같아~
  • profile
    title: 부산 아이파크뽀까 2015.12.08 23:36
    나 이 댓글 매우 화가난다?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페이지더소울 2015.12.08 10:34
    글에서 분노와 진심이 느껴진다.
    그 뿐 아니라 자칭 기자니 전문가니 하는 사람들도 다들 부산의 강등 원인을 올해, 혹은 1~2년 전까지만 바라볼 줄 알지, 이렇게 거슬러 올라가서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을 거야. 대단한 글이다.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suwon26 2015.12.08 13:01
    굳이 표현하자면 몰락의 뿌리 라고나 할까?

    그런 느낌
  • pro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블루베어 2015.12.08 13:41
    고퀄의 글에는 추천을 박는게 예의라고 들었습니다.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완소인유 2015.12.08 15:15
    빨리 속편 올려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ㅇ...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18번(이정협)비스킷 2015.12.08 20:37
    말없이 추천..
  • profile
    title: 부산 아이파크부산빠순구 2015.12.09 19:21
    글 읽는데 빡쳐

    아오 ㅋㅋㅋㅋㅋㅋ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19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3 26529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10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8 25929
1286 염치불구하고 개발공러들한테 부탁이 있어. 15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부산빠냥꾼 2015.12.11 11 705
1285 부산은 왜 강등을 당했나 (3) 15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부산빠냥꾼 2015.12.10 25 795
1284 이것만 지킨다면 나도 낚시왕 6 title: 경남FC_구리내뽕 2015.12.09 14 374
1283 부산은 왜 강등을 당했나 (2) 13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부산빠냥꾼 2015.12.09 30 886
» 부산은 왜 강등을 당했나 (1) 19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부산빠냥꾼 2015.12.08 25 998
1281 2015 K리그 클래식과 영화 12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sayho! 2015.12.06 14 547
1280 수원 더비.jpg 16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서리 2015.12.05 14 650
1279 내가 지금 개발공에 와있나..디시에 와있나.. 9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전주성의함성 2015.12.02 7 430
1278 FC안양 고경민 선수의 2015년 스페셜 영상 2 title: FC안양54178 2015.11.30 16 268
1277 진짜 수원? 쫄리나? 8 푸른돼지 2015.11.30 10 659
1276 중국축협, 성과 시 단위의 연고이전 금지 발표 21 신감독님 2015.11.27 14 775
1275 포항전 후기(11.22 H) 8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11.24 8 400
1274 [개정리] 현재까지 헬경남 상황 정리 31 title: 경남FC_구리내뽕 2015.11.24 11 802
1273 축구를 보면서 일년에 한번씩은 4 title: 2015 성남 8번(김두현)스카이석 2015.11.21 9 416
1272 해체라는 말을 너무 쉽게하는 사람이 있네 11 title: 2015 인천 20번(요니치)흐히히흐헤헤 2015.11.20 8 519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15 Next
/ 115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