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방문자
오늘:
111
어제:
289
전체:
3,759,130

DNS Powered by DNSEver.com
.
국내축구
2016.10.01 05:44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모르겠다

조회 수 259 추천 수 6 댓글 6


살다살다 축구때문에 술을 먹을지는 몰랐다.
더구나 기분이 째져서도 아니라, 이렇게 그지같은 기분일 줄은.
여자때문에도 안먹어 봤는데.

다른 팀을 좋아한다고 말하고 다녔던 적이 있었어.
지금 생각해보면 악세사리처럼 여겼던것 같다.
인기없는 리그지만 난 너희와 다르게
이렇게 축구를 사랑해라고.

06년, 처음으로 열렬히 응원하고 싶은 팀을 티비에서 봤어
스타도 없는 팀의 분전.
알고는 있었지만, 내가 이 팀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이런 그지 ㅈ같은 경우에서야 절실히 깨닫게 되네.
어떤 표정이어야 할까.
깨달음을 얻은 표정이어야하나.
하필 이런 경우에 깨달았다고 똥씹은 표정을 해야하나.

기업팀을 빨면서 언젠간 통수를 쳐맞겠지 하고
대비하고 있었는데, 그렇게 욕하던 북쪽팀보다 더 ㅈ같은 일을 벌인.
거기에 납득할 수 없는 행동으로 일관하는 팀을 보며
일그러지는 표정은 어찌해야할까
조롱과 쌍욕 속에서 너네는 얼마나 깨끗하냐 라고 외치고 싶은 마음과
같은 소리를 내뱉는 우리팀 팬이라는 한심한 작자들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나는 어떻게 해야하나.
만약 우리팀이 아니었다면 신나게 동참했을 나는 참
개새끼였구나.

성적이 좋다는 이유로 야자제껴놓고 혼자 열외된 아이의 기분.
공공의 적을 두고 어울렸던 친구들이
어느새 다같이 나를 왕따시키는 기분.
그럼에도 그들의 비난을 묵묵히 받아내야하는 상황에 대한 이해.
차라리 시원하게 맞고 싶다.
차라리 니가 그러면 안되지 하며 뺨을 맞았으면 좋겠다.
딱 그런 기분.
그래도 생각보다 안 혼났네 하고 내심 안도하고 있을
또 다른 내가 속물 같아서 견딜 수가 없다

하필 왜 우리는 잘하고 있을까.
이기면 좋은데 이겼다고 좋아할 수 없어.
뻔뻔하게 공홈에서 자위질하는 다른 종자들처럼
그렇게 좋아할 수 없어
그렇다고 또 신이 안나는 건 아니야
미치겠다 정말. 자아가 분열하는 소리가 생생하게 들려.

우린 남들이 못하는 걸 해.
우린 남들과는 다른 길을 걸어.
자긍심이자 자부심이었던 일들이 자괴감이 되어 괴롭다.
남들과는 다른 길을 이토록 안좋은 쪽으로 걸을 준 몰랐다.

하루하루 나아지는 팀을 보며 좋았던 지난 10년의 세월이 허무해.
신뢰를 보내던 최강희도 의심스러워.
내가 제일 피해자 같은데, 가만히 있다가 똥물을 뒤집어 쓴
다른 팀 지지자들을 보면 그것도 아닌 것 같아.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어떤 변명을 해야할지
내가 변명을 하는 게 맞는 건지. 닥치고 있어야하는게 맞는 건지
이러다 덜컥 우승이라도 하면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선수들을 보며
박수를 쳐야할지, 뻔뻔하다고 손가락질을 해야할지
정말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모르겠다
그럼에도 이 미친짓을 그만둬야겠어 라고 당당히 말하지 못하는
내 표정이 어떨지 상상이 안된다.

내 애정을 이딴 식으로 확인하게 될줄은 몰랐다.
그래서 어떤 표정으로 있어야 할지 모르겠다.
정말 어쩔 줄 모르겠다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사랑한다인천 2016.10.01 08:01
    진정해..

    어차피 이건 지금을 기억할 리그팬들 모두가 평생 짊어지고 가야할꺼야. 아마도 그렇겠지..

    아챔에서 북패륜을 4 1로 박살내는 중계화면을 보면서 내팀도 아닌데 내심 응원하고 있던 나 스스로도 자괴감이 느껴지는데 진심을 담아 사랑한 빠들은 어떨지 조금은 알 것도 같아 마음이 안좋네..

    항상 그랬듯이 세상에는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 그냥 그렇게 생각하자..

    기운내자.
  • profile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잠잘까 2016.10.01 08:26
    닥치면서, 팀을 응원하고, 팀에게 비판과 비난을 동시에 해야겠지.
  • ?
    골청 2016.10.01 08:42
    먹을지는->먹을 줄은
    시기 ~는지
    행동 ~는줄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페이지더소울 2016.10.01 11:46
    띄어쓰기는 지적 안 하는 거 알지만 기왕이면 "먹을 줄은"으로
  • ?
    골청 2016.10.01 12:19
    뉑 참고 ㅎㅎ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페이지더소울 2016.10.01 11:45
    가장 큰 피해자는 이 일을 부끄러워하는 전북팬이라고 생각해. 공홈러들 말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공지 안드로이드 앱(v0.10, r31) 업데이트 배포 안내 3 KFOOTBALL 2019.02.23 0 391
공지 공지 회원 차단, 스티커샵 기능 추가 안내 12 file KFOOTBALL 2017.04.17 8 1010
공지 KFOOTBALL iOS 앱(v1.0) 배포 12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Gunmania 2016.04.22 10 4381
공지 공지 사이트 안내&이용 규정 (17. 3. 3 개정) 7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2.02.13 8 430098
160330 국내축구 전북전 후기(17.03.11 H) 8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7.03.13 6 158
160329 국내축구 축구란 좋은 언어구나 1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계양산도사 2017.03.08 6 118
160328 국내축구 2017년 라이언 이모티콘 추가 입니다 (전북 부산) 3 file title: 대전 시티즌니티티 2017.02.20 6 116
160327 국내축구 솔직히 전북 박탈은 너무하다고 봄. 3 file title: 2015 성남 5번(임채민)PKS 2017.01.18 6 259
160326 2016시즌 K3리그 소속팀 사용 예산 - 플옵 진출팀 13 file title: 2014 강원 홈 전면l스쿨드l 2016.12.07 6 253
160325 우리는 북패 우승을 축하하는 것이 아니다 title: 2015 울산H 6번(마스다)우미리코바 2016.11.06 6 126
160324 국내축구 어짜피 거리 멀어도 다 갈사람들이 3 title: 인천 유나이티드인천살고싶다 2016.11.05 6 116
160323 [맥주] 맥덕의 세계에 입문해 봅시다. -스압- 17 title: 2015 국가대표 7번(손흥민)마오 2016.10.31 6 251
160322 이란전 후기 2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6.10.12 6 127
160321 국축갤발 찌질이키워 DNA는 여전하구나 8 title: 부산 아이파크부산빠순구 2016.10.10 6 288
160320 닭장에서 경기보고 이제 들어왔다. 9 muziq 2016.10.02 6 286
» 국내축구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모르겠다 6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키올프체스키 2016.10.01 6 259
160318 국내축구 난 매북이 올해 우승해도 1 title: 2015 포항 28번(손준호)베르누이 2016.09.30 6 122
160317 국내축구 그러니까 말이야...ㅋㅋ 5 title: 인천 유나이티드인천살고싶다 2016.09.24 6 122
160316 [으사양반 칼럼] 프로페셔널하지 못한 '심판' 프로페셔널 하지 못한 '규정' 5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으사양반 2016.09.21 6 1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94 Next
/ 10694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