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1 00:00:09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삼군
2 00:00:49
title: 2015 수원B 9번(오장은)헌신의오짱
3 01:30:35
title: 대전 시티즌세노투레
4 07:23:46
title: 부산 아이파크뽀까
5 08:00:34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위하여
생일
방문자
오늘:
114
어제:
289
전체:
3,759,133

DNS Powered by DNSEver.com
.
조회 수 285 추천 수 3 댓글 9


Carlos-Henrique-Kaiser.png

 

 

http://backpagefootball.com/footballs-greatest-fraud-carlos-henrique-kaiser/88064/

 

70~90년대에 활동했던 카를로스 '카이저' 엔리케에 대한 이야기

 

Part 1.

- 어릴적에 베켄바우어와 닮아 카이저라는 별명을 얻음

- 꿈이 많았던 청년은, 그러나 능력부족으로 프로구단 입단에 실패함

- 그의 꿈을 이루기 위해 그가 찾은 곳은 바로 '나이트클럽'

- 나이트클럽에서 호마리우, 베베토와 같은 슈퍼스타들과 친구가 되어 친구추천 전형으로 보타포구 구단에 입단

- 물론 친구들 그리고 구단은 그가 공을 찬 모습을 본 적이 없었음

 

Part 2.

- 친구추천 전형으로 보타포구에 입단. 3개월 계약이었지만 184 cm 라는 좋은 피지컬을 가지고 있어 구단에서 꽤 기대함

- 그는 여기서 추후에도 계속 써먹을 사기를 치게 되는데

- 일단 폼이 안 올라왔다며 피지컬 훈련만 수행. 애초에 피지컬이 좋아서 있어보이게 만듬

- 그리고나서 햄스트링 잡고 쓰러짐

- 당시에는 기술이 부족하여 햄스트링이 가짜인지 알아낼 수가 없었음. 그래서 계약 끝날때까지 공 한번 안 차봄 ㅋ

- 하지만 그는 어드벤스드 스마일메이커라 팀동료 뿐만 아니라 기자들과도 친해짐

- 기자들은 그가 엄청난 스트라이커라서, 멕시코에서 잠깐 활동했을 때 멕시코 귀화 권유도 받았다고 하는 가짜 기사를 써줌

- 여기에 마무리로 당시에는 구하기 힘들었던 핸드폰을 수시로 사용하여 다른 클럽으로부터 계속 오퍼받는 연기를 했음

- 팀닥터가 핸드폰을 보고 의심하자 바로 줄행랑.

 

Part 3.

- 이제 경력자가 된 그는 경력자 전형으로 플라맹구에 입단

- 물론 전에 치던 사기는 계속 침

- 그러다가 프랑스의 아작시오에 입단하게 됨!

- 트레이닝 세션에 몰려온 수 많은 팬들. 공을 차는 순간 들킬게 뻔했던 사기.

- 여기서 기지를 발휘하게 되는데, 공을 죄다 팬들에게 차버리고 엠블럼에 키스하면서 '클럽에 충성하고 팬을 사랑하는 용병'의 이미지를 만듬

- 더불어 공을 다 차버려서 남은 공이 없어 피지컬 트레이닝만 진행

 

Part 4.

- 계속 여러 클럽을 전전하던 그에게 가장 큰 위기가 찾아옴

- Bangu라는 클럽에서 누워 있는 연기를 했으나 보드진이 빡쳐서 억지로 벤치에 앉힘

- 0-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교체투입 지시

- 그러자 그는 여기서도 기지를 발휘하게 되는데, 갑자기 관중석을 찾아가 팬과 싸움

- 결국 투입되기 전에 퇴장당함

- 개빡친 보드진. 하지만 그는 여기서 명언을 남기는데

- "신은 나에게 아버지를 주셨지만 그는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신은 또 다른 아버지를 주셨다. 바로 구단주 님이시다. 어떤 놈도 내 아버지 (회장)을 도둑놈이라고 욕할 수 없다. 하지만 그런 말을 하는 팬이 있었다. 난 싸울 수 밖에 없었다." (물론 거짓말임)

- 감동한 보드진은 면책과 더불어 6개월의 계약 연장 지시

 

Part 5.

- 성공적으로 은퇴한 그는 15년에 한 영국 회사와 그의 스토리를 출판할 수 있는 판권을 판매함.

- 뭐 다큐나 영화 나오겠지

 

 

 

 

 

 

3줄 요약

- 축구를 할 줄 모르는 카이저가

- 부상때문에 못 뛰는 척 코스프레를

- 24년동안 한 이야기

 

 

출처 에펨코리아 ㄱㄷㄱ님

 

 

 

24년동안 저렇게 사기치고 다니면 사이코패스아님?ㅋㅋㅋㅋㅋㅋ

Who's 현이

profile

수원수원

 

우리가 돈이없냐 가오가없냐

서포터는 서포팅으로 말한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공지 안드로이드 앱(v0.10, r31) 업데이트 배포 안내 3 KFOOTBALL 2019.02.23 0 391
공지 공지 회원 차단, 스티커샵 기능 추가 안내 12 file KFOOTBALL 2017.04.17 8 1010
공지 KFOOTBALL iOS 앱(v1.0) 배포 12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Gunmania 2016.04.22 10 4381
공지 공지 사이트 안내&이용 규정 (17. 3. 3 개정) 7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2.02.13 8 430098
599 해외축구 [체리달의 기묘한 모험] 세계의 한국인 선수들을 찾아서 (9) 24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CherryMoon 2017.05.04 6 92
598 해외축구 [체리달의 기묘한 모험] 세계의 한국인 선수들을 찾아서 (13) 6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CherryMoon 2017.05.12 6 113
597 해외축구 '비행기 참사' 샤페코엔시 '눈물의 복귀전'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7.01.22 4 80
596 해외축구 참참못해서 한마디 한다. 18 얼티삼성효 2017.03.03 4 307
595 해외축구 심심해서 찾아본 J1리그 팀명 뜻 3 file 골청 2017.03.30 4 206
» 해외축구 24년동안 0골0도움을 기록한 스트라이커 9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7.05.29 3 285
593 해외축구 [개스압] 안양과 협약을 맺었다는 NK 루츠코 자그레브에 대해 알아보았다 8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CherryMoon 2017.03.22 3 230
592 해외축구 [축구선수 귀화] 특별귀화가 축구에서 사례가 부족한 이유 6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7.06.14 3 144
591 해외축구 유니폼 작업중 7 file title: FC안양_구노용훈 2017.02.16 2 193
590 해외축구 [개투표] 장기적으로 연재물을 쓰려고 하는데 횽들의 의견 구합니다 20 title: 인천 유나이티드CherryMoon 2017.04.17 2 101
589 해외축구 [카발공] 레크위야 남태희 결승골로 리그 우승 2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CherryMoon 2017.04.07 1 78
588 해외축구 해축팬들 사이에서 갑론을박하는 주제 6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7.01.28 1 191
587 해외축구 뉴캐슬팬...승격...뜨거운 반응... 4 file title: 2015 성남 5번(임채민)PKS 2017.04.25 1 136
586 해외축구 킹킹킹ㄷㄷ 1 file title: 2015 성남 5번(임채민)PKS 2017.03.12 1 63
585 해외축구 부산에 있던 다이고가 일본으로 돌아간 후에 가진 인터뷰를 봤음 43 title: 인천 유나이티드CherryMoon 2017.02.05 1 2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