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방문자
오늘:
330
어제:
628
전체:
3,601,959

DNS Powered by DNSEver.com
.

축구 팀 블로그 축구공작소(kffactory.tistory.com)를 통해 제공됩니다

2014.10.22 03:33

My Love, My Suwon - 30

조회 수 410 추천 수 0 댓글 0



2265C1495446A59C113192


  20여 분이 지났다. 그녀가 정리를 시작했다.

  “, 다들 오신 것 같으니까. 차에 탑승하도록 할게요. 가고 싶은 분들끼리 모여서 타세요.”

  그녀는 이렇게 말해놓고는 내 손을 꽉 잡고 끌고 갔다. 그러고는 민철이 형 차에 타라고 말했다. 민철이 형 차에는 나를 포함해 혜정이 누나, 은별이 누나와 진영이 형, 그녀가 마지막 정리를 마치고 탑승했다. 조수석에는 혜정이 누나가, 중간에는 나와 그녀, 뒷자리엔 은별이 누나와 진영이 형이 앉았다.

  그녀는 내 옆에 앉고 난 뒤에 약간은 풀이 죽은 목소리로 말했다.

  “이제 아길레온즈의 얼굴은 내가 아니구나.”

  그 말에 혜정이 누나가 헛기침을 하며 말했다.

  “이건 내가 너한테 작년에 했던 말 같은데?”

  “역사는 반복 되는 거죠. , 괜찮아요. 제 옆엔 이 녀석이 있으니까요.”

  그녀는 나를 가리키면서 웃었다. 그러고서는 말을 이어 나갔다.

  “하지만……. 너 솔직히 말해봐. 민정이 보고 첫 눈에 반한 표정이던데 말이야.”

  “? 진짜? 나만 그런 게 아니었어?”

  진영이 형이 내가 대답할 시간을 주지 않고 말을 끊자, 은별이 누나가 진영이 형의 머리를 콱 쥐어박았다.

  “! 농담도 못하냐?”

  “네가 걔를 처음 본 표정이 마치 날 처음 봤을 때의 그 표정이었어.”

  “내가 수훈이를 위해서 변호의 한 마디를 해줄게. 은경아. 남자들은 다 똑같아. 새로운 여자가 나타나면 말이지. 일단은 관심을 갖게 되어 있…….”

  다시 한 번 은별이 누나가 꿀밤을 진영이 형에게 날렸다.

  “하여간 말을 못해요.”

  은별이 누나가 혀를 차며 말했다. 이제 내가 말문을 열 차례였다.

  “솔직히 민정이 첫 인상, 괜찮네요.”

  그녀가 날 쳐다봤다.

  ‘어떤 대답을 해야 하지?’

  “그런데…….”

  순간 차 안에 있는 사람들 모두 정적이 흘렀다. 이런 어색한 정적이 싫은 나는 한 숨을 내쉬고 말을 이어나갔다.

  “저는 이미 누나가 있으니까요. 어떻게 제가 그러겠어요? 누나. 걱정하지 마세요.”

  “그래. 내가 무슨 걱정을 하겠냐. 짜식.”

  그녀는 다행이다라는 표정이었다. 나는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서 그녀의 머리카락을 어루만져 주었다. 몇 주 간의 경험이지만 이러면 그녀는 상당히 좋아했다.

  “알았어. 그만해도 돼. 고마워. , 그럼 올해 MT의 몰카 대상자를 뽑아볼까?”

  “몰카 대상자요?”

  “. 작년엔 나였지. ‘아길레온즈신입 멤버들 중에서 뽑는데……. 올해는 뭐. 이미 결정이 다 되었네.”

  “누구요. 저요?”

  나는 손가락으로 내 몸을 가리키며 말했다.

  “아니. 민정이지. 누구야.”

  “올해는 뭐 할 건데? 작년에는 너 울렸는데 말이야.”

  혜정이 누나가 궁금하다는 듯이 물어볼 때, 민철이 형이 담배를 다 피우고 차에 탔다.

  “올해도 아마 울릴 것 같아요.”

  그녀의 대답이 끝나기가 무섭게 민철이 형이 시동을 켜면서 물었다.

  “뭘 울려? 너 골든 벨 쏘겠다는 거야?”

  그녀는 급작스러운 질문에 당황하면서 부인했다.

  “아뇨. 올해 몰카도 작년에 제가 운 것처럼, 민정이를 울려보려고요.”

  “? 안 지겨워?”

  민철이 형은 다른 앞서가는 아길레온즈멤버들의 차량 행렬에 동참하면서, 말을 이어나갔다.

  “제가 당한 것도 있으니까요. 그리고 올해는 서브 연기자가 있어요.”

  서브 연기자라면, 누군가가 완벽하게 속일 수 있게 도와준다는 것을 의미했다.

  “수훈이가 서브 연기자를 맡을 거예요.”

  ‘내가? 어떻게? 그것도 오늘 처음 본 여자애한테 어떤 일을 할 것이란 말인가?’

  순간 멍해졌다.

  “재밌겠는데?”

  은별이 누나가 손뼉을 치면서 웃었다.

  “어떤 걸 하려고요?”

  다소 심각한 표정으로 물었다.

  “네가 술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말이지. 고백을 해. 민정이한테…….”

  갑자기 뜬금없이 고백이라니. 이건 너무 힘든 연기였다. 아니 연기라기보다는 시험에 가까웠다.

  ‘그리고 완전히 쉬운 남자 되라는 소리 아니야.’

  “내가 왜 같은 조에 너랑 민정이를 넣은 건지 알겠지?”

  “아까는 무작위 추첨이라면서요?”

  “그런 프로그램이 나한테 있을 거라고 생각을 했니? 내가 말하는 거를 다 믿다니……. 너는 너무 순진하다니까.”

  “그래서요. 내용을 들어보죠.”

  “. 너랑 민정이랑 같은 조에 넣은 이유는 우리가 밤에 할 조별 게임 중, 커플 게임을 할 거란 말이지. 서로를 알아가기 위해서. 그리고 술이 들어가면 고백도 쉬어질 거야. 만약, 민정이가 고백을 받아들인다면 말이야. 민정이는 너랑 나랑 사귀고 있다는 거를 몰라. 내가 단체 문자로 이번 MT에 참가하는 분들에게 모두 알려줬지. 우린 커플이 아니라고. 말하지 말라고. 몰카를 위해서 말이지. , 그러면 너랑 나랑 신나게 싸우겠지? 그럼 그걸 보는 민정이는 기분이 어떨까?”

  대충 들어보면 매우 재밌는 일 같았다. 나는 바로 수락했다. 거절할 여부가 있을까?

  “그래서 말이지. 미안한데 오늘은 일단 나랑……. 스킨십을 자제해 주었으면 좋겠어.”

  “까악! 스킨십이라니!”

  혜정이 누나가 마치 모르는 일인 듯 소리를 질렀다.

  “자제할게요. 그리고…….”

  “?”

  밤을 위해서 준비한 게 있다는 것을 당장이라도 말하고 있었지만 잠시 참았다.

  “그럼 마지막으로…….”

  그녀의 볼에 살짝 입을 맞췄다. 차에서 환호와 야유가 동시에 나왔다.

  “이걸로만 끝낼게요.”

  그녀의 볼이 조금 붉어졌다.

  “알았어.”

  “! 너희 그런 닭살 행위 계속 할 거면 내 차에서 내려!”

  민철이 형이 화를 내며 외쳤다.

 

  여러 이야기를 하다 보니 어느덧 우리 일행은 서울의 외곽 지점을 지나 고속도로를 시원하게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전날 밤의 피곤함이 밀려와서 그런지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깨어날 때에는 어느덧 1차 목적지인 채석강 부근에 가는 길이었다. 전라북도 부안에 위치한 이곳은 격포항이었다. 근처 횟집에서(광고에서 나온 맛 집이라고 민철이 형이 추천했다) 밥을 먹으면서 아길레온즈멤버들의 간단한 회의가 시작되었다.

  나는 몰카를 위해서 호철이 형 옆에 있는 민정이의 옆에 앉았다. 그녀가 오늘 회의의 주요 주제를 말해줬다.

  “저희 아길레온즈가 이제 매 번 홈경기마다 거의 스무 분 가까이 오시는데……. 저희가 있는 곳이 평일이나 그다지 인기가 음……. 상대적으로 없는 상대와의 경기에서는 그래도 응원할 공간이 있지만, 요즘 우리가 잘하고 있고, 그러면서 오시는 분도 많아서……. 자리 맡기가 좀 힘들 것 같아요. 그래서 벌금을 걷어볼 까 해요.”

  “? 벌금? ?”

  ‘아길레온즈회원들의 반발이 밀려들어왔다.

  “끝까지 들어보세요. 제가 뭐 만 원씩을 걷는다는 게 아녜요. 경기 시작 한 시간 전에 오시면 500, 삼십 분 전에 오시면 1000, 경기 시작 후에 오시면 2000원을 걷을까 생각하고 있어요. 어떤 변명의 이유도 받지 않을 거예요. . 이정도 액수면 부담스럽지는 않으시잖아요.”

  “그래. 일리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해. 뭐 그 정도 액수면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라고 말이지. 그리고 자리 문제도 솔직히 문제가 많으니까. 경각심 차원에서도 필요하지 않을까? 꽉차있는 자리에 옆에 일반 응원하는 사람 피해는 안 줘야 하니까.”

  민철이 형이 정리를 하자 이 문제는 일단락되어 보였다.

  “그러면 찬성 할지에 대해서 손을 들어 보겠습니다.”

  스물 네 명 중 거의 대다수가 손을 들었다. 물론 들지 않은 사람도 몇몇 있었다.

  “저는 내년에 제대해서 생각 해 볼게요.”

  휴가를 나온 인혁이 형이 말했다.

  “. 아직 너는 들 필요가 없겠다.”

  그녀가 웃으며 말했다. 곧이어 손을 들었던 정원이 누나가 질문했다.

  “은경아. 일단 벌금은 걷는 거에 의견은 정리 된 것 같거든. 그런데 그 돈을 어디에다 쓰려고?”

  “. 오늘 같은 MT나 혹은 뒤풀이 때 쓰려고 해요. MT5만원을 내고 가는 게 조금 부담스럽지 않으셨나요?”

  “. 그건 그런 것 같다. 그런데 이 회는 너무 비싼 것 같은데. 돈은 누가…….”

  메뉴판을 보니 시키면서도 무언가 걱정이 들었다. 대략 1인분에 약 3만원을 호가하는 가격에 내가 이 돈을 어떻게 내?’라는 생각을 할 때, 승규 형이 대답했다.

  “에헴. 그거에 대해선 이야기 할 게. 사실 여긴 우리 삼촌 가게야. 뭐 가격은 부담스럽게 생각하지 말고 1인당 만 원씩만 내면 되니까 걱정 하지 마.”

  그 때 앞치마를 두른 분이 오셨는데, 우리를 보고 매우 밝은 얼굴로 말했다.

  “잘 오셨어요. 우리 승규 잘 부탁하고. 맛있게 먹어요.”

  승규 형의 삼촌이셨다. 모두들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그 때 나오는 질문 하나.

  “이거 더 시켜도 만 원만 내면 되는 거죠?”

  진영이 형이 장난삼아 말하자 옆에서 은별이 누나가 !”라고 외쳤다.

  “아이고. 많이들 먹어요. 더 시켜도 되니까.”

저작자 표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출처 : http://kffactory.com/602

  1. 04
    Dec 2014
    22:32

    이재명 시장님 여기는 축구판입니다

    ‘전면전’이란 단어를 포털 사이트 국내축구 섹션에서 봤다. 분명 K리그는 막을 내렸는데, 경기가 아직 남았나? 갸우뚱거리며 기사를 클릭했다. 이재명 성남 시장 겸 성남FC 구단주가 자신의 SNS 글을 문제 삼아, K리그 연맹이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것에 대해 ...
    Reply0 Views272 Votes0
    Read More
  2. 04
    Dec 2014
    16:18

    이젠 불신의 입을 닥치게 할 신뢰의 제도가 필요하다.

          이젠 불신의 입을 닥치게 할 신뢰의 제도가 필요하다.        이재명 성남FC 구단주는 공개적으로 심판 판정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했다.     터질 게 드디어 터졌다.   터질 게 터졌다. 이재명 성남FC 구단주 겸 성남 시장은 심판 판정에 대해 가졌던 ...
    Reply0 Views255 Votes0
    Read More
  3. 30
    Nov 2014
    13:32

    EP.80 위클리 업데이트-FA컵 결승 현장에 가다

    141130 [사커-K EP.80] 위클리 업데이트-FA컵 결승 현장에 가다  http://youtu.be/IWuUhzt_zWE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80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시작하기에 앞서 이 프로그램이 80회까지 올 수 있게 도와주신 많은 분들 대단히 감...
    Reply0 Views294 Votes0
    Read More
  4. 23
    Nov 2014
    13:39

    FA컵 결승 프리뷰 ② 서울 팬 김진원 “스리백은 서울에게 딱 맞는 전술이다.”

    은색 트로피는 누가 가져가게 될지. 오는 23일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두 팀은 32강부터 결승까지 힘들게 달려왔다. 이제 목적지가 코앞이다. 과연 어느 팀의 목적지에 FA컵 트로피가 놓여있을지...
    Reply0 Views286 Votes0
    Read More
  5. 22
    Nov 2014
    13:31

    EP.79 위클리 업데이트-AFC 아시안컵 트로피 투어에 오다

    141122 [사커-K EP.79] 위클리 업데이트-AFC 아시안컵 트로피 투어에 오다  http://youtu.be/lIbbppoiqho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9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이번 주 사커-K는 지난주 토요일인 15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AFC...
    Reply0 Views227 Votes0
    Read More
  6. 22
    Nov 2014
    03:35

    FA컵 결승 프리뷰 ① 성남 팬 임형철 “맞춤 전술은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

    은색 트로피는 누가 가져가게 될지. 오는 23일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두 팀은 32강부터 결승까지 힘들게 달려왔다. 이제 목적지가 코앞이다. 과연 어느 팀의 목적지에 FA컵 트로피가 놓여있을...
    Reply1 Views322 Votes0
    Read More
  7. 15
    Nov 2014
    15:31

    EP.78 사커-K 택시: 슈퍼매치 끝나고 만난 'ㅅㅇ'

    141115 [사커-K EP.78] 사커-K 택시: 슈퍼매치 끝나고 만난 'ㅅㅇ'  http://youtu.be/6ysH37KVvqE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8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이번 주 사커-K는 지난주 일요일(9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블루윙...
    Reply0 Views356 Votes0
    Read More
  8. 13
    Nov 2014
    20:35

    EP.77.5 임유철 감독의 못 다한 이야기

    141112 [사커-K EP.77.5] 임유철 감독의 못 다한 이야기 http://youtu.be/LmP5KI6HGKA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7.5(!)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지난, 77회 초대석-'비상'을 넘어 '누구에게나 찬란한' 임유철 감독편에서 못다한 이야...
    Reply0 Views254 Votes0
    Read More
  9. 13
    Nov 2014
    20:35

    EP.77 초대석-'비상'을 넘어 '누구에게나 찬란한' 임유철 감독

    141108 [사커-K EP.77] 초대석-'비상'을 넘어 '누구에게나 찬란한' 임유철 감독 http://youtu.be/XXBn_RrNUDE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7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지난 2005년, 인천 유나이티드의 K리그 준우승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
    Reply0 Views228 Votes0
    Read More
  10. 06
    Nov 2014
    06:32

    My Love, My Suwon - 32

      오후 4시가 넘어서 선운사 근처 숙소에 도착했다. 통나무 펜션. 여기가 우리 ‘아즈’의 MT 장소였다. 짐 정리를 끝내고, 저녁 식사 준비를 마치고, 고기를 구워먹는 과정에 대해선 언급을 하지 않으려 한다. 그 시간 동안 나는 계속 민정이 옆에서 일들을 도...
    Reply0 Views265 Votes0
    Read More
  11. 01
    Nov 2014
    18:35

    EP.76.5 선택 2014! K리그 챌린지 2~4위

    141101 [사커-K EP.76.5] 선택 2014! K리그 챌린지 2~4위 http://youtu.be/7m0VdXd0z0c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6.5(!)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지난, 76회 '대대광강이 말하는 다음 강등은 너!' 편에서 편집된 이야기들을 지금부터...
    Reply0 Views311 Votes0
    Read More
  12. 31
    Oct 2014
    21:33

    EP.76 대대광강이 말하는 다음 강등은 너!

    141031 [사커-K EP.76] 대대광강이 말하는 다음 강등은 너! http://youtu.be/3bCc8vsCtuo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6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2014 K리그 클래식이 스플릿 라운드로 나뉘어 A그룹과 B그룹으로 분리됐습니다. 11월 한 달...
    Reply0 Views426 Votes0
    Read More
  13. 29
    Oct 2014
    15:32

    [NIKE CUP 247] 우승을 위해 뭉쳤다, 그리고 챔피언이 됐다

    2014년, 나이키가 주최한 청소년 대상 풋살 대회의 최고봉에 선 팀은 ‘시간이없잖아’였다. 시간이없잖아는 27일 서울시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나이키 컵 247 코리아 파이널 둘째 날 결승전에서 구리치를 5-3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역전과 역전을 거듭하는 ...
    Reply0 Views389 Votes0
    Read More
  14. 29
    Oct 2014
    15:31

    [NIKE CUP 247] 오초아로 불린 남자, 구리치의 안현빈

    10월 25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진행된 나이키 컵 247 코리아 파이널. 이제는 참가자들에게 익숙해진 두 진행자 이준민, 조형섭 MC의 입에서 유달리 많이 나오던 외침이 있었다. “아! 오초아 막았어요” “대단하네요, 오초아. 늘 자신감이 ...
    Reply0 Views411 Votes0
    Read More
  15. 28
    Oct 2014
    20:32

    [NIKE CUP 247] JDI 챌린지 최강자를 소개합니다

     왼쪽에서부터 석길수, 이풍범, 서현호 JDI(Just Do It) 챌린지는 나이키 컵 247의 번외 경기로 큰 화제를 모았다. 나이키는 축구를 하는 데 중요한 3요소인 스피드, 컨트롤, 어큐러시(정확성)를 각 항목별로 테스트할 수 있도록 준비했고, 많은 참가자들이 기...
    Reply0 Views423 Votes0
    Read More
  16. 28
    Oct 2014
    20:32

    [NIKE CUP 247] 코리아 파이널 종료, 모두가 승자였다

      나이키 컵 247이 6주 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26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코리아 파이널은 본 대회와 JDI(Just Do It) 챌린지의 챔피언을 모두 배출해냈다. 주말마다 서울, 부산, 대구를 오가며 총 9차례 예선을 치른 이번 대회는 전국의 중고등학생들을 ...
    Reply0 Views296 Votes0
    Read More
  17. 26
    Oct 2014
    14:36

    [NIKE CUP 247] 코리아 파이널 첫째 날, 파란과 역전의 시간

    2014 나이키 컵 247이 대망의 코리아 파이널에 돌입했다. 25일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코리아 파이널 첫째 날에는 서울과 부산, 대구에서 열린 다섯 차례의 예선을 통과한 40개 팀이 모였다. (2개팀 실격, 2개팀 불참) 올해 파이널은 이틀에 걸쳐 본선과 결선 ...
    Reply0 Views356 Votes0
    Read More
  18. 24
    Oct 2014
    17:40

    EP.75 선택 2014! K리그 클래식 우승 with 역레발의 화신

    141024 [사커-K EP.75] 선택 2014! K리그 클래식 우승 with 역레발의 화신 http://youtu.be/xheqJTDp4eY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5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2014 K리그 클래식이 한 달 정도 남았습니다. 이번 시즌도 우승을 향한 경...
    Reply0 Views309 Votes0
    Read More
  19. 22
    Oct 2014
    17:31

    EP.74.5 못다한 인천 AG '제보자' - 2편

    141022 [사커-K EP.74.5] 못다한 인천 AG '제보자' - 2편 http://youtu.be/T5SUkWxi1QA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4.5(!)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지난 주 금요일, 40분에 가까운 촬영 시간 동안 74회에서 아쉽게 편집됐지만 꼭 넣고 ...
    Reply0 Views363 Votes0
    Read More
  20. 22
    Oct 2014
    03:33

    My Love, My Suwon - 30

      20여 분이 지났다. 그녀가 정리를 시작했다.   “자, 다들 오신 것 같으니까. 차에 탑승하도록 할게요. 가고 싶은 분들끼리 모여서 타세요.”   그녀는 이렇게 말해놓고는 내 손을 꽉 잡고 끌고 갔다. 그러고는 민철이 형 차에 타라고 말했다. 민철이 형 차에...
    Reply0 Views410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