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09-18
kinklax
방문자
오늘:
438
어제:
939
전체:
3,557,395

DNS Powered by DNSEver.com
.

축구 팀 블로그 축구공작소(kffactory.tistory.com)를 통해 제공됩니다

2014.10.15 01:34

My Love, My Suwon - 29

조회 수 421 추천 수 0 댓글 0



26735348543D48E72849A0


  아침 8시가 됐다. 잠에서 깨어난 건 순전히 초인종 벨소리 때문이었다. 호철이 형이 온 것이었다. 내가 옆에 박아 놓은 상자들을 차에 싣는 동안 그녀는 씻고 나갈 준비를 했다.

  “찬휘 형은요?”

  “미혜가 늦게 일어나서 지금 오고 있다는데. 일단 내 차에 다 옮기려고. 공간이 남아야 할 텐데…….”

트렁크는 앞으로 우리가 먹고 마실 것들로 가득 찼다. 뒷좌석에도 한 명이 앉을 곳만 빼면 짐들이 자리를 점령했다. 그 와중에도 그녀는 연신 머리를 말리고 화장 중이었다. 대충 씻고 나갈 준비를 끝마친 나와는 대조적이었다.

  ‘그래. 내 여자니까. 이해를 해 줘야지.’

 

  그녀의 변신 덕분에 두 명이 집에서 나온 시간은 호철이 형이 온 지 거의 1시간 후였다.

  “너희들 일찍 안 일어나고 뭐 한 거야?”

  호철이 형이 겸언 쩍은 목소리로 차에 타는 우리들에게 물었다. 내가 앞에 그녀가 오른쪽 뒷자리에 앉았다.

  “그냥 잠만 잤어요.”

  내가 아무 것도 아니라는 듯이 말하자 호철이 형이 물었다.

  “. 그 말을 나더러 믿으라는 거야?”

  “오빠. 그 이야기는 나중에 하고 가요.”

  “오늘 밤에 물어봐서 진실게임이라도 해야겠는데……. 좋아. 가자.”

  호철이 형이 시동을 켜자 카오디오에서는 평소 스콜피온스를 좋아하는 형답게 ‘The Game of Life’ 노래가 들려왔다. 호철이 형은 콧노래를 흥얼거리면서 학교를 향해 운전대를 잡았다. 그러면서 어제 K리그 경기 이야기를 꺼냈다.

  “어제 포항이 성남을 잡았더라고. 집에서 생중계 봤는데 말이야. 자책골이 결승골이 될 줄은 몰랐지.”

  “포항이 성남한테는 강한 것 같은데…….”

  “황진성이랑 김재성이 잘하더라고.”

 

  이런 이야기를 하는 동안 그녀는 가방에서 무언가를 꺼내어 나에게 건넸다. 엊그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나눠진 조 추첨 결과였다. 그리고 그녀는 한 쪽에 이름표들을 만들어 놓은 주머니를 가지런히 꺼내서 살펴봤다. 24명이 온다고 한 가운데, 8명이 한 개 조로 그녀가 프로그램을 돌려서 뽑았다는데 각 조별로 멤버들은 다음과 같다.

 

  1: 손민철(99, 졸업), 김정호(05, 사학), 조용호(05, 신문방송학), 최승현(06, 경영학), 박지은(06, 경영학), 정미혜(06, 시각디자인학), 이수훈(08, 영어학), 여민정(08, 토목학)

  2: 이승규(04, 생활체육학), 유가람(04, 졸업), 전호철(05, 토목학), 김지수(06, 경영학), 오세환(07, 법학), 안승진(07, 법학), 김은경(07, 영어학), 나진영(07, 법학)

  3: 주혜정(04, 졸업), 강정원(04, 졸업), 주영은(04, 졸업), 정영재(05, 스페인어학), 전푸름(06, 지리교육학), 김찬휘(06, 시각디자인학), 정인혁(07, 컴퓨터공학), 강은별(07, 국어교육학)

 

  이 리스트를 처음 보면서, 몇 명은 내가 한 번도 못 분들이었다.

  특히 08 학번이라고 적혀있던 여민정이라는 이름은 처음이었다.

  “여기 보니까 처음 보는 분들도 꽤 있네요.”

  “? 그런가. 하긴 그럴 거야. 직장 잡으면 오겠다고 했던 영은이 누나는 드디어 직장을 잡은 게 아니고, 인턴 중이라고 해서 웬일로 오신 거고. 푸름이는 제대했어. 저번 주에……. 입학하자마자 한 경기를 같이 보고 그냥 갔었나? 어쩌다 서로 휴가 겹쳐서 본 적이 있었는데 말이지. 영재도 얼마 전에 제대했고, 인혁이는 첫 휴가 엊그제인가 나왔더라고. 역시 우리 아길레온즈’ MT 날에 맞춰서 휴가 맞추는 센스 칭찬 안 할 수 없다니까.”

  호철이 형은 내가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사람들에 대해 간략한 소개를 해주셨다. 그러나 내가 정작 원하는 소개는 따로 있었다. 물론 호철이 형은 나의 기다림을 끌지 않게 해주셨다.

  “민정이는……. 내 후배야. 이번에 들어온 신입생이고, 어쩌다 1학년 수업을 같이 듣다가 말이지.”

  그녀는 지난 주 토요일 경기가 끝나고 들었던 걸 기억하고 갑작스럽게 질문을 호철이 형에게 던졌다.

  “오빠. 혹시 소개팅이라고 말한 여자가 걔는 아니죠?”

  그러자 호철이 형이 당황스러운 듯 고개를 저었다.

  “, 아냐. 그 때 만난 애는, 제길. 애프터 취소당했다.”

  “어이쿠. 무엇이 문제였을까요?”

  “몰라. 수원 티를 입고 간 거?”

  그녀는 머리를 치면서 한심하다는 듯이 쏘아댔다.

  “어이쿠. 에러네. 그것도 제대로. 이건 나는 축구에 미친 인간이니까 연애 따위엔 관심이 없다.’ 이런 거 아니야.”

  그 때 운전대를 툭툭 치며 호철이 형이 외쳤다.

  “축구 이야기에 자도, 단 한마디도 안 꺼냈다니까!”

  “그래도 한 번은 물어봤겠죠. ‘조기축구회 다녀요?’ 최소한 이 정도로?”

  그녀의 말에 호철이 형의 한 마디.

  “. 그거야.”

  “어떻게 소개팅 자리에……. 여자가 싫어하는 세 가지 이야기 아시죠?”

  이건 필시 축구 이야기, 군대 이야기, 군대에서 축구한 이야기였다.

  “그럼 너는 남자냐?”

  “전 그래도 최소한 소개팅 자리엔 정상적인옷을 입는다고요. 적어도 첫 만남일 때는 숨겨야죠. 신분을.”

  “누나. 처음 저 만났을 때는 수원 트랙탑 입고 오셨잖아요.”

  “너는 이미 수원 팬인 거 알아차렸으니까. 그럼 너도 마찬가진데 뭐. 그리고 신입생들 사귀려고 간 것도 아니었으니까 필요 없지. 아길레온즈홍보 차원에서 왔을 뿐이었으니까.”

  “. 여자가 유니폼 입고 나오면……. 생각해보니 남자 입장에선 얼씨구나 아닌가요?”

  “당연하지. 게다가 수원 팬이면 아주 끝내주지.”

  “. 형이 연애하기는 글렀네요.”

  나는 고개를 저었다.

  “. 너 여자 있으면 다야? 이참에 민정이나…….”

  “오빠. 이건 도둑질이에요. 어디서 05학번이…….”

  “원래 솔로라면 별별 생각을 다 해보는 거야. 그러니까 생각만……. 그리고 그 정도 학번 차이면 궁합도 안 봐!”

  

  이렇게 말하는 사이에 약속 장소인 학교 입구에 도착을 했다. 약속 시간이 점점 다가오면서 걸어서, 아니면 같이 차를 타고서 아길레온즈멤버들이 속속들이 모이고 있었다. 호철이 형이 말씀하신 대로 처음 뵙는 분들과 첫 인사를 했고…….

  처음 보는 여자 분이 모습을 나타냈다. 호철이 형이 손짓을 보냈다.

  “민정아. 여기야.”

  그녀의 머리는 뒤로 묶은 포니테일이었다. ‘아길레온즈남자 멤버 대다수가 산뜻한 연푸른 블라우스를 입은 그녀에게 눈길을 돌렸다.

  “. 저 여자는 누구야?”

  정호 형이 물었다. 진영이 형 역시 눈길을 향했다. 그러자 은별이 누나가 아주 따뜻한 눈초리를 진영이 형에게 보냈다.

  호철이 형이 정호 형에게 후배 신입생이라고 말하자 그녀의 입에서 첫 인사가 나왔다. 자기소개는 덤이었다.

  “안녕하세요? 토목과 08학번 여민정입니다. 사실 제가 수원 팬도 아니고, 경기장에도 가 본 적도 없는데. 여기 있는 호철이 오빠가 소개를 해주셨어요. 여러 분들과 인맥도 쌓고 축구도 보고 싶어서, 가입도 늦게 했는데……. 부족한 것도 많겠지만, 그래도 잘 부탁드립니다.”

  남자 솔로들의 박수갈채가 터져왔다. 환영의 인사들 역시 덤이었다.

  “그러고 보니 08학번이면 수훈이랑 같은 학번이잖아?”

  이 와중에 승규 형이 물었다. 어쩌다 그녀와 눈이 마주쳤다.

  나는 아무런 거리낌 없이 말을 했다.

  “그러게요. 08학번이 저 뿐이었는데 말이에요.”

  다음은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었다. 괜히 다정하게 인사를 걸었다가, 옆에 있는 그녀의 반응은 분명 삐질 것 같아 보였다. 그래서 간단히 안녕이라는 말로 끝을 냈다. 그러자 민정이 역시 환한 미소로 대답을 해줬다.

  이럴 때 마음속에는 이 생각뿐이었다.

  ‘나는 임자가 있는 몸이다.’

  그러나 그러기엔 너무나 민정이의 첫 인상이 좋았다. 그리고 그녀를 쳐다봤다. 그녀는 그렇게 썩 마음에 들어 보이는 표정이 아니었다.

저작자 표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출처 : http://kffactory.com/598

  1. 17
    Oct 2014
    15:32

    EP.74 '카타르박' 정우가 매기는 인천 AG 평점은?

    141017 [사커-K EP.74] '카타르박' 정우가 매기는 인천 AG 평점은? http://youtu.be/uhsF73zkQXw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4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이번 시간 역시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우리가 보지 못했던 일들에 대해 이야기하려...
    Reply0 Views479 Votes0
    Read More
  2. 16
    Oct 2014
    18:31

    [NIKE CUP 247] 포기를 모르는 창원공고, 우승의 DNA를 증명하다

    많은 성공과 지속성, 이름만 들어도 자연스럽게 어떤 이미지가 떠오른다면 우리는 그것을 명문팀이라고 부른다. 나이키 컵 247에서 명문팀을 꼽아 본다면 많은 관계자가 이 팀을 언급할 것이다. 바로 창원공고다. 창원공고는 나이키 컵 247 마지막 대구지역 ...
    Reply0 Views661 Votes0
    Read More
  3. 15
    Oct 2014
    16:34

    EP.73.5 못다한 인천 AG '제보자' - 1편

    141015 [사커-K EP.73.5] 못다한 인천 AG '제보자' - 1편 http://youtu.be/tVVGjyqN2qA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3.5(!)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지난 주 금요일, 50분에 가까운 촬영 시간 동안 73회에서 아쉽게 편집됐지만 꼭 넣고 ...
    Reply0 Views447 Votes0
    Read More
  4. 15
    Oct 2014
    01:34

    My Love, My Suwon - 29

      아침 8시가 됐다. 잠에서 깨어난 건 순전히 초인종 벨소리 때문이었다. 호철이 형이 온 것이었다. 내가 옆에 박아 놓은 상자들을 차에 싣는 동안 그녀는 씻고 나갈 준비를 했다.   “찬휘 형은요?”   “미혜가 늦게 일어나서 지금 오고 있다는데. 일단 내 차...
    Reply0 Views421 Votes0
    Read More
  5. 14
    Oct 2014
    22:31

    [NIKE CUP 247] 대청FC의 홍일점 손은주, “축구 재미있잖아요~”

    중학생들로 구성된 대청FC. 왼쪽에서 두번째가 이 팀의 홍일점인 손은주다 나이키 컵 247 지역예선의 마지막 일정이 진행된 12일 대구 달서구 성서국민체육센터. 대회장 주변이 잠시 소란스러워졌다. “저 선수 여학생 아냐?”, “글쎄… 맞는 거 같기도 하고 아닌...
    Reply0 Views559 Votes0
    Read More
  6. 13
    Oct 2014
    20:31

    [NIKE CUP 247] 축구를 한다고 전화를 주시다뇨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뇨, 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 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 환한 달이 떠오르고, 산 아래 작은 마을이 그려집니다.’ 김용택 시인의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뇨’의 한 부분이다.   버스커버스커의 리더 장범준은 여수에 가...
    Reply0 Views454 Votes0
    Read More
  7. 11
    Oct 2014
    00:51

    [NIKE CUP 247] 10월의 어느 멋진 날과 함께 한 나이키 컵 247

    눈을 뜨기 힘든 가을보다  높은 저 하늘이 기분 좋아.  휴일 아침이면 나를 깨운 전화 오늘은 어디서 무얼 할까. 나이키 컵 247에 가지요오~ 지난 10월 4일과 5일 양일 동안  서울 광진구의 뚝섬 한강공원 내 수변공원에서 나이키 컵 247 4주차 예선이 열렸다....
    Reply0 Views630 Votes0
    Read More
  8. 10
    Oct 2014
    15:33

    [NIKE CUP 247] 더 강하게, 더 견고하게. 지금은 조직력이 대세!

    "아시안게임 대표팀, 바르셀로나, 유벤투스, 바이에른 뮌헨"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성과를 냈거나, 성과를 내는데 있어 탄탄한 수비가 기본이 된다는 점이다. 우리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7경기에서 13골을 넣는 동안 단 1골도 허용하지 않으며 국제대회에...
    Reply0 Views469 Votes0
    Read More
  9. 10
    Oct 2014
    15:33

    [NIKE CUP 247] 남양산FC, 패배는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들 뿐

    지난 4일, 서울 광진구의 뚝섬 한강공원에서 열린 나이키 컵 247 예선 4주차 첫째 날.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대회에 임하고, 대회 관계자들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한 팀이 눈에 띄었다. 대회 관계자는 “지난주 부산 예선에서도 봤던 친구들이에요. 굉장히 ...
    Reply0 Views606 Votes0
    Read More
  10. 09
    Oct 2014
    17:16

    EP.73 '금메달 심마니' 봄찬이 매기는 인천 AG 평점은?

    141009 [사커-K EP.73] '금메달 심마니' 봄찬이 매기는 인천 AG 평점은? http://youtu.be/EaVTXHjjjhI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3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이 지난 토요일 끝이 났습니다. 우리나라는 종합 순위 ...
    Reply0 Views596 Votes0
    Read More
  11. 08
    Oct 2014
    06:32

    My Love, My Suwon - 28

      “도대체 어떻게 하면 그렇게 일처리를 빠르게 할 수 있어?”   “멍청이. 난 너랑은 달라. 나만 일한 게 아닌데 뭐. 나랑 은별이가 했지. 돈 관리는 엄연히 총무인 은별이 일이니까……. 게다가 나는 시험을 하루 전에 끝냈었잖아. 금요일에 미리 다 계획을 짜 ...
    Reply0 Views549 Votes0
    Read More
  12. 04
    Oct 2014
    00:31

    EP.72 사커-K 스핀오프 쇼케이스 - WK리그 팬스테이지

    141003 [사커-K EP.72] 사커-K 스핀오프 쇼케이스 - WK리그 팬스테이지 http://youtu.be/p3ephapqJfc # 국내 축구 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 그 72번째 이야기 문을 엽니다. - 국내 생중계가 없었던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3-4위전, 대한민국...
    Reply0 Views597 Votes0
    Read More
  13. 01
    Oct 2014
    16:34

    My Love, My Suwon - 27

      사진 = 연합뉴스  후반전의 포문 역시 수원이 먼저 열었다. 후반 7분 루이스가 골대에서 20여 미터가 넘는 곳에서 강하고 낮게 깔리는 빨랫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조준호가 쳐내면서 코너킥이 선언되었다.   이어 나온 코너킥에서는 마토가 두 ...
    Reply0 Views632 Votes0
    Read More
  14. 01
    Oct 2014
    16:34

    Digital Short - 10.5 Super Match 편 (뽀롱뽀롱 뽀로로 Ver.)

    [사커-K Digital Short] 10.5 Super Match 편 (뽀롱뽀롱 뽀로로 Ver.) http://youtu.be/F6Wfctyc21o * 국내 축구팬들이 만드는 토크쇼, 사커-K에서 만든 또 하나의 역작! 'Digital Short' - 10.5 Super Match 편 공개합니다! 10월 5일 FIFA가 선정한 최고의 ...
    Reply0 Views562 Votes0
    Read More
  15. 27
    Sep 2014
    21:32

    축구 조금, 쓸 데 없음 가득 2. 디데이 대망의 한일전

    월드컵이 돌아가고, 집 정리를 채 하기 전에 아시안 게임이 초인종을 눌러댄다. 그러고 보니 올해는 축구의 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월드컵을 시작으로 이승우 선수가 활약한 U-16 AFC 챔피언 십, 아시안게임, 그리고 겨울에 열릴 AFC 챔피언 십(...
    Reply0 Views677 Votes0
    Read More
  16. 23
    Sep 2014
    21:36

    [NIKE CUP 247] 진짜가 나타났다, NIKE CUP 247에 등장한 안느님~♥

    ?  누구에게나 영웅이 있다. 영웅은 우리가 인생을 헤쳐가는 긴 항해에서 지향점이 된다. 일상에서 느껴보지 못한 판타지를 경험하게 해 준 이. 그를 실제로 만난다면 기분은 어떨까?  21일 서울 세종로 일대에서 진행된 NIKE CUP 247 지역예선 2주차에 축구를...
    Reply0 Views546 Votes0
    Read More
  17. 23
    Sep 2014
    18:35

    [NIKE CUP 247] 포기를 모르는 압박, 근성의 우승을 만들다

    지역예선 2주차에서 코리아 파이널 출전권을 획득한 팀들. 가장 아래에 있는 팀이 우승을 거둔 창원공고 잔디다 ‘창원공고 잔디’가 나이키 컵 247 2주차 서울 지역예선에서 1위에 오르며 코리아 파이널에 진출했다. 21일 서울 세종로 일대에서 벌어진 대회에...
    Reply0 Views593 Votes0
    Read More
  18. 23
    Sep 2014
    18:35

    [NIKE CUP 247]룰은 하나, 즐기는 것! JDI 챌린지에 도전하라

    나이키 컵 247의 유일한 아쉬운 점이라고 한다면 참가자의 제한이다. 14세부터 19세 사이의 중, 고등학생들에게만 참가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에 그 밖의 일반인들은 관전을 하는 것 밖에 축구에 대한 열정을 풀 방법이 없다.   그래서 올해는 일반인들이 참가...
    Reply0 Views515 Votes0
    Read More
  19. 22
    Sep 2014
    20:35

    [NIKE CUP 247] NIKE CUP 247의 계절이 돌아오다

    나이키 컵 247에 가면~ ♩♪ (이 노래 느낌 알지?) 호날두도 있고, ♬ (호날두 코트다) 네이마르도 있고, ♩ (네이마르 코트다) 루니도 있고, ♩♪ (루니 코트다) 이니에스타도 있고, ♪♬ (이니에스타 코트다) 축구화도 있고, ♪ (무료대여, 장비 탓은 안 해도 된다 형...
    Reply0 Views575 Votes0
    Read More
  20. 22
    Sep 2014
    20:35

    [NIKE CUP 247] 안정환이 생각하는 나이키 컵 247, 그리고 이승우(영상)

      나이키 컵 247의 스페셜 케스트로 참석한 ‘반지의 제왕’ 안정환. 그가 본 나이키 컵 247의 의미와 가치, 그리고 한국 축구에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이승우의 재능에 대한 평가.   서호정 기자 l @goalgoalsong   * 본 포스팅은 축구팬의 완소앱, [오늘의 ...
    Reply0 Views549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