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11-19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BiBiMaki
방문자
오늘:
442
어제:
572
전체:
3,604,389

DNS Powered by DNSEver.com
.


http://v.media.daum.net/v/20161216104640640?d=y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LGBTI)들을 향한 차가운 시선을 거두고 이들을 배려, 소통을 강화하자는 것이지만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크다.

 

호주 2대 도시 멜버른을 포함하는 빅토리아 주정부는 최근 산하 모든 공무원에게 '남편'(husband)과 '아내'(wife)라는 단어를 쓰지 말고 남녀를 통칭하는 대명사들인 "지"(zie)나 "히어"(hir)를 쓰도록 공식 지침을 내렸다.

이번 지침은 "남성과 여성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를 뛰어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른 사람의 성, 성적 지향, 관계 상태를 모르면 '아내나 남편'보다는 '파트너'를 쓰는 게 낫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빅토리아주 평등부 장관인 마틴 폴리는 성 소수자를 포함해 모든 사람을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이 정부의 책임이라며 "이번 지침은 동성애자나 양성애자, 성전환자에 대한 혐오증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성 소수자 지원 단체 등은 이번 지침을 환영하면서 기업에도 적용돼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번 지침이 성 소수자들이 겪는 편견과 고정관념에 대처하려는 것이라지만, 성에 대한 사회적 관념과 관련해 논란이 되는 소수 이데올로기를 강요하려 한다는 반발도 거세다.

싱크탱크 독립연구센터(CIS)의 제러미 사무트 선임연구원은 이번 지침을 "권위주의적인 프로젝트"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런 것에 기대지 않고 타인을 존중해 대우한다거나 사생활을 존중하는 것이 가능하다"라고 16일자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말했다.

 

-----------------------------------------------------------------------------------------------------

 

언어를 바꾼다는게 쉬운일은 아닐거라는거 생각하면 무리수일수도 있겠다만,

(적어도 영어권에서)직업세계에서 여성형 명사들이 없어져가는거 보면 아주 생각해보지 않을 방법은 아닐거 같다는 생각도 들고...

 

개발공회원들의 의견이 궁금함!

 

 

  • profile
    title: 2015 포항 28번(손준호)베르누이 2016.12.16 14:21

    나는 이건 개뻘짓이라고 생각함. 애초에 저렇게 목소리를 내는건 극소수의 사람들뿐이고 광범위한 공감대 형성도 불가능함. 수천년동안 써온 말들인데 그걸 갑자기 바꾸라고? 게다가 저 단어들 자체에 무슨 가치 우월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대명사인데 그거에 PC함을 들이 댄다는거 자체가 오만이지. 자기들이 무슨 권리로 남들에게 그 단어 쓰라마라 하는지 모르겠다. 인종차별 배척같은 광범위한 사회적 동의가 있는 것도 아니고.

  • profile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6.12.16 14:25
    해당 페이지 댓글이 좀 과격한 말이 좀 섞여서 그렇긴 한데
    "장애우라는 말을 쓰려다가 왜 다시 장애인이라는 말로 되돌아왔는지 상기할 필요가 있다"
    이 댓글은 좀 와닿는 면이 있긴 함.

    *참고로 장애인과 대비되는 말은 정상인(x) → 비장애인(o)
  • ?
    title: 울산 현대 호랑이_구구펭귄대마왕 2016.12.16 20:50
    *장애인의 대비되는 말 부분은 이거 사랑의 반대는 시기,질투,미움이냐 무관심이냐의 차이 비스무리한거임?
  • profile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6.12.16 20:52
    음 대비라는 표현이 그런건가...
    하고 싶은말은 정상인이란 표현은 잘못된 거란 거였음 ㅇㅇ
  • profile
    Pindakaas 2016.12.16 14:36

    웃긴게 최근 해외 대학(정확히 캠브리지, 옥스포드)에서는 학생들에게 성중립적(zhe) 대명사를 쓰는 것을 권장하는 이매일을 보냈다고 함.

  • ?
    코르코 2016.12.16 14:41
    지나친 PC주의라고 생각함.
  • profile
    Pindakaas 2016.12.16 14:47
    ㅁㅊ짓
  • profile
    골청 2016.12.16 14:47
    상관없는 이야기.
    여자가 돈벌어오고 남자가 집에서 살림하는 친구커플 있는데 여자애가 남자애보고 집사람이라 그런다
    ㅋㅋㅋㅋㅋ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7번(손흥민)마오 2016.12.16 14:48
    한동안 학생운동권 사이에서는 성평등 지향한다고 양성쓰기 운동 했던 사람들이 있었음. 김박 조한 박이 유장 등등

    이런 행동은 자위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실질적으로 '아무것도'바꾸지 못함.
    정작 호주제 폐지하고 남녀평등 노동법 만들어낸 사람들은 따로 있는데 말이지.
  • ?
    코르코 2016.12.16 15:05
    언어가 사고를 지배한다는 견해에서 하는거지 뭐. 지극히 구조주의적인 관점인데... 예를 들어 서울에 간다고 할 때 '올라간다'는 표현을 쓰지. 근데 강릉에서 서울로 갈 때는 물리적으로 내려가는데도 '서울 올라간다'는 표현을 씀. 이렇게 구조적으로 고착화된 언어생활이 지역소외의 정서를 만든다는 주장이 있는데 생각해보기에 따라 일리가 있어. 아예 의미없는 일은 아닐지도... 난 의미없다고 생각하지만 ㅋㅋ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사랑한다인천 2016.12.16 15:15
    자연스럽게 이루어져야 할 문제지.. 이런 방식은 문제가 좀 있다고 생각해.

    우리에겐 정치적인 의도를 갖고 "국민", "근로자"라는 말들을 억지로 만들어내서 "인민". "노동자"라는 단어를 없애려고 들었던 과거도 있잖아.
  • profile
    title: K리그엠블럼택티컬마린 2016.12.16 15:26
    참 뜨신밥 먹고 할짓없나 라는 느낌이 드는 행동들...
  • ?
    title: 포항스틸러스_구Wentworth 2016.12.16 16:53
    정부 문서같은경우는 중립적일 필요가 있지, 그래서 호주 연금이라던가 신청할때 질문양식엔 husband/wife 없고 partner 로 씀
    그런데 모든 단어를 일상생활에서 통제하는 삶이 1984랑 어떤 차이가 있는지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고 봄
    그리고 얼마전에 트위터에서 옥스포드에선 ze 쓰고 he/she 안쓴다고 한게 만 리튓 받은거 봤는데, 그거도 '권고' 고 애초에 공식적인 발표도 아니었음. 물론 그쪽 학생회는 ze를 원하는 사람 한해서 쓰는걸 권장하고 있더라 http://www.independent.co.uk/student/news/oxford-university-student-union-gender-neutral-pronoun-ze-a7471701.html
  • ?
    title: 울산 현대 호랑이_구구펭귄대마왕 2016.12.16 20:52
    뭔가 언어파쇼같은 느낌도;;
  • profile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6.12.16 20:53
    권위주의적이라는 지적이 형의 의견과 비슷한거 같넹
  • ?
    8과26 2016.12.16 22:19
    10년전에도 단풍국은 spouse썼어
    와이프나 허즈밴드는 관공서양식에는 없던걸로 기억함
    워크퍼밋이랑 주정부이민수속을 직접했었거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공지 안드로이드 앱(v0.10, r31) 업데이트 배포 안내 3 KFOOTBALL 2019.02.23 0 207
공지 공지 회원 차단, 스티커샵 기능 추가 안내 12 file KFOOTBALL 2017.04.17 8 791
공지 KFOOTBALL iOS 앱(v1.0) 배포 12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Gunmania 2016.04.22 10 3381
공지 공지 사이트 안내&이용 규정 (17. 3. 3 개정) 8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2.02.13 8 429860
160606 "골"과 "골결정력"은 같은겁니까 다른겁니까? 1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세라r 2016.08.08 0 132
160605 축구뉴스 "구두 합의 vs 조율중'...인천-김도훈, 재계약 놓고 엇갈린 입장 5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도원역1번출구 2016.03.08 0 126
160604 축구뉴스 "권창훈 개XX" 외친 울산 팬…그들에게 권창훈을 욕할 권리는 없다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6.10.28 0 57
160603 축구뉴스 "그라운드, 낭만적인 곳 아니다" 가장 달콤했던 김창겸 감독의 마지막 쓴소리 title: 부산교통공사부산도시철도 2016.11.14 0 39
160602 "나와의 싸움서 이기는 것이 우선" 5 호랑이 2015.12.17 0 223
» "남편·아내 단어 쓰지 마라" 각국서 성 중립 언어 사용 확산 16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6.12.16 0 184
160600 축구뉴스 "내 해설 부족"...이영표 오프사이드 논란에 답하다 title: 부천FC1995역보 2016.06.03 0 76
160599 축구뉴스 "내가 대학선배다" 프로축구 승부조작 요구·협박한 브로커 기소 1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6.07.27 0 51
160598 축구뉴스 "내년엔 꼭 1부 승격" 대구FC 새판짜기 5 title: 강원FCroadcat 2015.12.21 0 110
160597 국내축구 "너흰 아직 준비가 안 됐다." title: 성남FC후리킥의맙소사 2016.07.29 0 138
160596 축구뉴스 "단장 사퇴하라".. 수원 서포터, 1시간 동안 퇴진 시위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sayho! 2016.10.02 0 54
160595 축구뉴스 "당국 승인 필요"…여자대표팀, 평양 원정 이뤄지나 4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7.01.22 0 93
160594 축구뉴스 "대학 보내줄게" 거액 챙긴 전 프로축구 코치 구속기소 11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7.02.08 0 158
160593 축구뉴스 "돈 내면 체육특기생으로 대학 입학"..학부모 울린 축구계 인사 title: 서울 유나이티드강일동짬고양이 2016.09.30 0 28
160592 "리우"란 말 거슬린다 1 title: 2014 경남 홈 전면yanuse 2016.08.08 0 1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0718 Next
/ 10718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