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1 00:00:16
title: 부산 아이파크뽀까
2 00:03:00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삼군
3 00:03:49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위하여
4 01:38:20
title: 대전 시티즌세노투레
5 04:50:08
title: 전남 드래곤즈_구yellowmarine
생일
10-22
축적축적
방문자
오늘:
526
어제:
765
전체:
3,586,004

DNS Powered by DNSEver.com
.


매체의 홍수다. 포털에 기사를 공급하는 매체들의 수는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특히 '매출(클릭 수)'가 높은 스포츠/연예 파트를 담당하는 매체의 증가속도는 '대홍수' 수준이다. 취재과정에 진입장벽이 요구될 수 밖에 없는 정치/사회 파트와는 달리, 스포츠/연예는 취재에 있어서 특별한 자격이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 만약 당신이 축구기자가 되길 원한다면, 인터넷에서 개당 몇천원이면 구입할 수 있는 ID카드를 제작해서 '기자 흉내'를 내길 권한다.(실제로 필자가 저러고 다녔다) 대부분의 K리그 경기장들은 그런 ID카드만 맡기면 경기 출입을 아주 손쉽게 할 수 있다. 많은 경기장들이 '취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기 때문인데, 매체는 많지만 기자가 부족하기 때문에 생긴 현상이다.


그렇게 당신은 축구기자가 되었다. 축구기자가 되었으면, 축구기자로 생존하는 방법을 모색해야한다. 매체가 돈을 버는 수단은 광고다. 자사 홈페이지에 광고를 유치해야하고, 포털에 기사를 공급하면서 클릭수에 비례한 금액을 받는다. K리그 경기를 다루는 매체들이 가장 다루고 싶어하는 팀은 수원과 '이름을 입에 올리기만해도 X구멍이 막힐 것 같은 어떤 팀'(이하 '어떤 팀')이다. 팬들도 많고, 인지도도 높고, 관심도도 높다. 이들에 관한 기사를 많이 쓰면 쓸수록 매출에 도움이 된다. 다른 기사들도 많이 쓰면 쓸 수록 매출이 올라가는 것은 당연하다. 스포츠 조선의 김성원 기자처럼 '당파성'에 근거한 기사를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어떤 팀'을 강하게 사모하는 그의 기사는 '어떤 팀' 팬들에게는 정론직필처럼 여겨지기에 읽히고, '어떤 팀'을 혐오하는 축구팬들은 그 기사를 '까기위해' 클릭한다.


'클릭수=수익'의 공식은 기사의 질을 떨어트리는 주범이 되었다. 말을 많이할 수록 팔로워가 증가하는 트위터처럼, 온라인 뉴스도 기사를 많이 쏟아낼 수록 수익성이 좋다. 거의 대부분의 매체들이 매우 적은 직원들로 생계를 유지하는 영세업체인데, 작은 회사일수록 기자 1인당 작성 기사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기사를 내야하는 타이밍도 있기 때문에 기사의 질을 따지고, 기자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까지 관심을 기울일 수가 없다. 이들에게 좋은 기자는 공장처럼 기사를 마구잡이로 찍어내는 기자다. 


운영비를 절감하기 위해 몇몇 업체는 이른바 '넷포터'라는 형태의 변종 기자들을 등장시킨다. '글 좀 길게 쓸 줄 아는' 팬들에게 '기자'라는 간판을 쥐어주고 경기장에 풀어놓는다. 긍정적 사례도 일부 존재하지만, 부정적인 사례들이 가득하다. 뽑아놓고 가르치진 않기 때문에 기사의 질은 더 떨어진다. 그리고 구단이 굳이 관리하지 않아도 이미 해당 구단의 팬인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구단의 '앵무새'로 전락하기 쉽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싸게 부려먹는' 관행을 더욱 고착화 시켜, 온라인 매체 기자들의 급여와 직업 안정성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 기자증과 약간의 원고료만 주면 하겠다는 사람이 줄을 서니, 굳이 거금들여 기자 키울 필요가 없다.


낮에는 K리그와 국가대표팀 기사를 쓰고, 밤에는 해외축구 기사를 써야하는 축구기자들의 삶은 팩트를 확인할 시간을 주지 않는다. 11월 18일에 보도된 스포탈코리아의 <'운명의 40R' 지나니 우승팀 '두둥' 강등팀 '안개>라는 기사를 보면, 박희철이 전반 28분만에 퇴장당한 것으로 보도하는데, 사실 박희철이 퇴장 당한 시간은 후반 28분이었다. 류청 기자는 그 시간에 멀쩡히 잘 뛰고 있던 선수를 퇴장시켜버렸다. 기사를 빨리 찍어내야한다는 강박에서 다 쓴 기사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첫 번째 잘못과, 경기 내용도 모르면서 기사를 쓴 두 번째 잘못이 혼재되어있는 기사다. 이런 형태의 실수를 축구 기사에서 너무 쉽게 볼 수 있다. 어떤 매체들은 다른 매체가 이미 쓴 기사를 그대로 복사해서 짧게는 몇분에서 길게는 며칠 뒤에 올리는 '시간 차 공격'을 강행하기도 한다.


축구 자체에 대해 '밝은 눈'을 가진 기자는 점점 보이지 않고 있다. 사실 애초에 없었을지도 모른다. 서형욱 등으로 대표되는 '축구전문가' 1세대들은 매니아적 지식이 풍부한 사람들이 매우 드물었던 시대적 배경에서 탄생했다. 그들이 지금의 지위를 누리고 있는 것은 냉정하게 말해서 단순히 그들이 남들보다 일찍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누구나 그 정도 지식은 갖출 수 있다. '그 이상'을 보여줄 수 있는 전문적 식견을 가진 사람이 부족할 뿐이다. 하지만 더 깊은 눈을 가지기 위한 경험과 지식의 단계까지 가기에는 너무나 멀고 어려운 길을 가야하는데, 지금과 같은 형태의 미디어 산업 구조에서는 등장하기 어렵다. 온라인 매체들은 기자를 '키워낼' 인내심과 금전적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부고 기사 잘못써서 40대 기자가 데스크에서 뺨을 맞았다'는 어느 중앙 일간지의 기준에서 볼 때, 온라인 매체 기자들은 단순히 뺨만 맞고 끝날 수준이 아니다. 앞에서 이야기한 '전문 기자'가 아닌 '그냥 기자'를 키울 여유와 능력도 온라인 매체들에겐 없다. '기사의 대홍수' 속에서 축구팬들은 아무래도 좀 더 오랜 시간동안 방주를 타고 표류해야할 것 같다.

  • ?
    title: 2015 인천 20번(요니치)별인유 2012.11.19 15:26
    이런 글은 여러사람이 볼수 있어야 한다!!(물론 글쓴이가 동의한다면...)
  • ?
    title: 포항스틸러스_구신형민 2012.11.19 15:40
    실명거론 때문에 별로......
  • ?
    title: 2015 인천 20번(요니치)별인유 2012.11.19 15:48
    아... 그것도 그렇네 ㅇㅇ
  • ?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2.11.19 18:58
    그럼 실명을 이니셜로 대체하고 크풋볼 명기해서 타 사이트에 퍼가도 됨??
    추천은 당연히 눌렀고 ㅋㅋㅋㅋ

    솔직히 알싸 생각하고 있는데, '어떤 팀' 대신 서울로 살짝 바꿔서 올려도 될지 안될지 물어보려고 하는거...
    물론, 본문글은 알싸에 맞게 수정되었다고 밝힐거임.. ㅇㅇ 본문 링크도 하고.. ㅇㅇ
  • ?
    title: 포항스틸러스_구신형민 2012.11.19 19:35
    그 정도 편집을 한다면 괜찮음. 링크는 하지말고, 그냥 어디에 올라온거 출처 명기만 부탁할께. 적극적으로 읽으려고 찾아오는 사람 외의 사람이 보는 것은 원치 않음.
  • ?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2.11.19 19:40
    오키 알겠음 ㅇㅇ
  • ?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부산빠냥꾼 2012.11.19 15:50
    좋은글!
  • pro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Gunmania 2012.11.19 16:00
    이런건 베스트로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THISPLUS 2012.11.19 20:39
    개 좋은글이네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7번(손흥민)마오 2012.11.20 08:12
    글 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공지 안드로이드 앱(v0.10, r31) 업데이트 배포 안내 3 KFOOTBALL 2019.02.23 0 195
공지 공지 회원 차단, 스티커샵 기능 추가 안내 12 file KFOOTBALL 2017.04.17 8 781
공지 KFOOTBALL iOS 앱(v1.0) 배포 12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Gunmania 2016.04.22 10 3369
공지 공지 사이트 안내&이용 규정 (17. 3. 3 개정) 8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2.02.13 8 429847
160728 그나저나 부럽다 시ㅂ... secret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박현범 2014.02.25 0 0
160727 더비 시리즈 [남미] 보카 주니어스 vs 리베르 플라테(제작중) secret title: K리그엠블럼백두산독수리 2014.03.28 0 0
160726 국내축구 더비 시리즈 스페인편 - 레알 마드리드 vs 바르셀로나 (제작중) secret title: K리그엠블럼병장정지혁 2014.06.07 0 0
160725 우선지명 공시라더니 명단은 어딜가야볼수있는거여? secret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Cadikovski 2014.11.14 0 0
160724 카이오는 대체 어쩌면 좋냐 secret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블루잉여 2015.04.26 0 0
160723 최대 선물을 니들이 가져가냐 secret title: 성남FC_구까악까악 2015.06.07 0 0
160722 국내축구 집에와서 씻고 오늘 경기를 곱씹어 봤다. secret title: 2015 수원B 26번(염기훈)반반승많이 2016.08.28 0 0
160721 건의/제보 요청드립니다 secret 치치 2019.09.19 0 0
160720 내 성적취향 공개한다 secret title: 2015 수원B 7번(이상호)수원갈매기 2015.08.24 0 1
160719 축구뉴스 김신욱의 울산, '시행착오'와 '자존심'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09.13 0 1
160718 축구뉴스 울산현대, SK 넘어 3연승 도전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09.13 0 1
160717 축구뉴스 서정원 감독, “평균 22세 수비라인 잘 했다”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09.13 0 1
160716 축구뉴스 서정원 감독, “선수들의 각오로 승리할 수 있었다”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09.13 0 1
160715 축구뉴스 최강희 감독 "감바전은 정상적으로"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09.13 0 1
160714 국내축구 @쥬니레스 님 혼자만 글 볼 수 있게 해 놓으면 질문에 대한 답을 어떻게 합니까... 님은 아까 글을 지금 제가 쓴 것처럼 이렇게 써 놨음 ㅇㅇ secret title: 2014 강원 어웨이 전면roadcat 2014.08.26 0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16 Next
/ 10716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