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방문자
오늘:
45
어제:
277
전체:
3,774,305

DNS Powered by DNSEver.com
.
조회 수 1152 추천 수 7 댓글 6


벌써 40년 전이다. 내가 갓 축구에 입문한 지 얼마 안 돼서 군산에 내려가 살 때다. 전주 왔다 가는 길에, 전주역으로 가기 위해 동산역에서 일단 기차를 타야했다. 동산역 맞은편 월드컵 경기장에 앉아서 발리를 깎아 파는 노인이 있었다. 득실이나 한 점 늘리고 가려고 발리를 깎아 달라고 부탁했다. 값을 굉장히 비싸게 부르는 것 같았다.


download?fid=642246f0cd81bbc76cfa46f0cd7


"좀 싸게 해줄 수 없습니까?"

했더니,

"발리슛 하나 가지고 에누리하겠소? 비싸거든 다른 데 가 사우."

대단히 무뚝뚝한 노인이었다. 값을 흥정하지도 못하고 잘 깎아서 넣어 달라고만 부탁했다. 그는 잠자코 열심히 깍고 있었다. 처음에는 빨리 깎는 것 같더니, 저물도록 이리 돌려 보고 저리 돌려 보고 굼뜨기 시작하더니, 마냥 늑장이다. 내가 보기에는 그만하면 다 됐는데, 자꾸만 더 깎고 있었다.
인제 다 됐으니 그냥 골 넣어 달라고 해도 통 못 들은 척 대꾸가 없다. 타야 할 차 시간이 빠듯해 왔다. 갑갑하고 지루하고 초조할 지경이었다.


idTIn9QPDVXlF.gif


"더 깎지 않아도 좋으니 그만 넣어 주십시오."

라고 했더니, 화를 버럭 내며,

"끓을 만큼 끓어야 밥이 되지, 생쌀이 재촉한다고 밥이 되나."

한다. 나도 기가 막혀서,

"살 사람이 좋다는데 무얼 더 깎는다는 말이오? 노인장, 외고집이시구먼. 차시간이 없다니까요."

노인은 퉁명스럽게,

"다른 데 가서 사우. 난 안 넣겠소."

하고 내뱉는다. 지금까지 기다리고 있다가 그냥 갈 수도 없고, 차 시간은 어차피 틀린 것 같고 해서, 될 대로 되라고 체념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 마음대로 깎아보시오."
"글쎄, 재촉을 하면 점점 거칠고 늦어진다니까. 발리슛이란 제대로 차 넣어야지, 헛발질해서야 되나."

좀 누그러진 말씨다. 이번에는 깎던 공을 숫제 스터드 밑에 두고 태연스럽게 세레모니 준비를 하고 있지 않은가. 나도 그만 지쳐 버려 구경꾼이 되고 말았다. 얼마 후에야 크로스 궤적을 이리저리 돌려 보더니 다 됐다고 차서 넣어 준다. 사실 다 되기는 아까부터 다 돼 있던 발리골이다.

차를 놓치고 다음 차로 가야 하는 나는 불쾌하기 짝이 없었다. '그 따위로 축구를 해 가지고 축구가 될 턱이 없다. 관중 본위가 아니고 제 본위다. 그래 가지고 연봉만 되게 부른다. 다득점(多得點)도 모르고 불친절하고 무뚝뚝한 노인이다.' 생각할수록 화증이 났다. 그러다가 뒤를 돌아다보니 노인은 태연히 허리를 펴고 전주성 지붕 끝자락을 바라보고 섰다. 그 때, 바라보고 섰는 옆 모습이 어딘지 모르게 노인다워 보였다. 부드러운 눈매와 자글자글한 주름살에 내 마음은 약간 누그러졌다. 노인에 대한 멸시와 증오도 감쇄(減殺)된 셈이다.


anigif.gif


개발공에 와서 발리슛 직캠 영상을 내놨더니 유저들은 이쁘게 깎아넣었다고 야단이다. 주멘이 깎은 발리보다 참 좋다는 것이다. 그런데 유저들의 설명을 들어보니, 슛이 너무 강하면 활공을 잘하고 난쏘공이 되기 쉽상이며, 슛이 너무 약하면 소녀슛 타이틀을 달기가 쉽상이란다. 요렇게 꼭 알맞은 것은 좀체로 만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나는 비로소 마음이 확 풀렸다. 그리고 그 노인에 대한 내 태도를 뉘우쳤다. 참으로 미안했다.


yDsLYr.gif



...중략...


나는 그 노인을 찾아가서 응원가에 백네임 마킹 한 벌 이라도 대접하며 진심으로 사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 다음 일요일에 전주를 향하는 길로 그 노인을 찾았다. 그러나 그 노인이 앉았던 자리에 노인은 있지 아니했다. 나는 그 노인이 앉았던 자리에 멍하니 서 있었다. 허전하고 서운했다. 내 마음은 사과드릴 길이 없어 안타까웠다. 맞은편 전주성의 지붕 추녀를 바라보았다. 푸른 창공에 날아갈 듯한 추녀 끝으로 흰구름이 피어나고 있었다. 아, 그 때 그 노인이 저 구름을 보고 있었구나. 열심히 방망이를 깎다가 유연히 추녀 끝에 구름을 바라보던 노인의 거룩한 모습이 떠올랐다. 나는 무심히 ‘채국동리하(採國同李下) 유연견남산(悠然見南山)!’ 도연명(陶淵明)의 싯구가 새어 나왔다.


53D25408482D960026


오늘 안에 들어갔더니 신임 감독이 포항을 패고 있었다. 전에 발리슛으로 울산, 수원을 쿵쿵 두들겨서 먹던 생각이 난다. 방망이 구경한 지도 참 오래다. 요새는 원더골에 환호하는소리도 들을 수가 없다. 이니 애수를 자아내던 그 경쾌한 슈팅 소리도 사라진 지 이미 오래다. 문득 40년 전 발리 깎던 노인의 모습이 떠오른다.




원문 : 방망이 깎는 노인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19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3 26694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10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8 26113
1571 왜 나만 갖고 그래 ㅠㅠ 8 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nibs17 2014.06.18 7 527
1570 4년마다 축구를 보다보면 이런 문제가 생기지. 15 file title: 경남FC_구리내뽕 2014.06.18 7 716
1569 윤도현 관련해서 몇가지 정리하고 넘어가자. 37 title: 포항스틸러스_구nibs17 2014.06.20 7 1047
1568 진돗개 하나가 뭘까? (外 데프콘, 인포콘, 워치콘) 8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병장정지혁 2014.06.22 7 1018
1567 아놔... 추천 비추천 아이콘... 2 title: K리그엠블럼나미 2014.06.25 7 775
1566 홍명보, 좋아하는 선수만 챙기더니… 11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레오 2014.06.28 7 482
1565 GS빠들(지역연고 구단으로서 FC서울팬 말고)이 왜 도쿄 연고 비운거 이야기하는지 좀 생각해봤다. 26 title: 2014 강원 어웨이 전면roadcat 2014.07.17 7 1236
1564 아침부터 어그로를 끌어보자 28 title: 2014 강원 어웨이 전면roadcat 2014.07.21 7 829
1563 FC GS 인증 13 title: 2014 강원 어웨이 전면roadcat 2014.07.28 7 953
1562 개축당 첫번째 공약 20 title: 울산 현대 호랑이_구구ulsaniya 2014.08.05 7 451
1561 FC서울, 창단 30주년 7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계양산도사 2014.08.14 7 524
1560 개발공이 좋은 이유 11 title: 2014 강원 어웨이 전면roadcat 2014.08.19 7 510
1559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재미로 하는게 아니야 12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삼군 2014.08.20 7 1202
» 개발공 문학) 발리 깎는 노인 6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은선종신 2014.08.22 7 1152
1557 일단 그래도 힘내라고 메세지라도 보내봤다 8 file title: 2015 인천 10번(이천수)축구암환자 2014.08.24 7 735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15 Next
/ 115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