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01-25
title: 경남FC_구풀방
방문자
오늘:
165
어제:
232
전체:
3,773,881

DNS Powered by DNSEver.com
.
2015.07.11 11:51

아 엿맹

조회 수 466 추천 수 16 댓글 11


 

진짴ㅋㅋㅋㅋㅋ

 

 

 

2013년에 연봉공개가 처음 실시 되었는데, 난 그때까지만 해도 완전 찬성론자였다. 현재 프로축구의 수익구조와 연봉구조는 인기에 비례해 비정상이라는 건 부정할 수 없고, 특히 중간층이 되는 선수들 연봉을 어떻게든 줄여야 한다는 생각을 했었거든. 

 

오늘 인터뷰 뜬 한웅수 기사도 속은 진짜 개 쓰릴지언정 틀린 말이 아니다. 까놓고 인기 없는거 여기 있는 개축팬이라면 다 아니까. 에두나 뭐 다른 선수가 간 것도 연맹공개가 직접적인 이유라고 볼 수 없다. 심지에 불을 붙있을 있을 지언정, 연맹의 연봉공개가 그들의 이적을 만들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근데 딱 하나가 아예 다른 이유로 계속 목구멍을 후벼파서 반대로 선회했다.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soccer&ctg=news&mod=read&office_id=241&article_id=0002435534

 

 

Q : 언제쯤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겠나.

 

A : "불과 20년 전만해도 삼성이나 LG 전자 제품은 유럽이나 미국 백화점에 가면 제일 구석진 곳에 있었다. 지금은 어떠냐. 가장 좋은 진열장에 전시돼 있지 않나. 삼성이나 LG 같은 기업들이 그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프로축구도 지금은 고통스럽지만 견디고 이겨서 명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한다. 우리가 지향하는 좌표가 있으면 구성원들이 같은 방향성을 갖고 조금 늦어지더라도 한 발 한 발 가야 한다. 지금 당장 어렵다고 아무것도 안 하면 5년 후, 10년 후에 달라질 게 아무것도 없지 않느냐. 물론 당장은 자립도 힘들고 손익분기점 맞추기도 어렵다. 하지만 10년이 됐든 20년이 됐든 비전은 가져야 하는 것 아니냐.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서 지출은 억제하고 수익은 늘려가려고 노력해야하는 것 아닌가. 언제까지 모기업이 대줘야하고 지자체에 의존할 건가. 1년 내내 벌어서 선수 한 명 연봉도 못 주는 지금 같은 방식으로 계속 가자는 건가?"

 

 

------------

 

 

비전, 그 비전을 알 수가 없다.

 

연봉 공개가 미국이나 일본이 한다고 하는데, 그럼 반대로 그 외의 나라는 몇나라나 되나? 거의 안하는게 사실이다. 그들이 다수는 아니다. 그만큼 도박수이고, 이건 신중하게 결정을 해야하는거다. 근데 연맹의 총수라는 작자가 미래에 대한 기대여부와 방안도 없다. 2013년 이후 연봉공개에 대한 한웅수 입장을 계속 들어왔지만, 언제쯤 가시적인 성과가 나온다는, 이후에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이야기 하는 꼴을 본적이 없다. 

 

언제나 '잘 될거야~', '이대로는 안되니까~'

 

로드맵 하나 보여주지 않는다. 요즘 대학생들조차 커리큘럼에 의해 학교 공부를 한다. 국딩때, 초딩때 방학하면 방학 2달간 동그라미 그려놓고 하루동안 계획표를 짠다. 그런 짓을 해왔는데, 정작 연맹의 정책을 보면 '언제쯤이면', '얼마나', '이후 어떻게', '가시적인 성과' 가 나올거라는 인터뷰는 없다. 승강제 때만 해도 승강제가 정착되면 2020년 이후 팀이 얼마나 늘어나고 하는 아주 대략적인 계획은 있지만, 연봉공개는 그런것도 없다. 그냥 좋아보이는 겉타래만 소개시켜줄뿐.

 

위에도 있지 않은가, 5년후, 10년후에는 어떻게 되지 않겠냐는 식. 참나.

 

 

 

 

연봉 공개는 프로연맹이 일방적으로 결정한게 아니다. 물론 몇몇 구단의 반대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모두의 뜻을 모아 이사회에서 결정한 것 아닌가. 그리고 몇 년 전 미디어들은 어땠나. 모든 미디어가 한 목소리로 '연봉 공개가 필요하다' '거품을 빼야 한다' '이대로면 사상누각이다'고 쓰지 않았나. 그런 여론에 부담을 느끼고 공감을 해서 이사회에서 공개하기로 한거다.

 

 

이런 의도를 보고서 난 엿맹의 연봉공개를 반대하기 시작했다. 대다수의 나라가 하지 않는, 그리고 위험부담이 큰 정책을 여론의 부담을 느껴 이사회에서 공개?????. 청사진 그릴 생각도 안한건가? 이 정책이 여론 부담을 느껴서 만들어야할 정책인가? 도리어 신중에 신중을 기해 만들어야할 정책 아닌가. 부담 느껴서 '에라 모르겠다'식의 주먹구구가 아니라?

 

 

 

 

어제 중국에 대한 인식도 그렇고.... 수장의 아주 긴 안목에 탄식만을 느낀다.

 

 

우린 언제쯤 연봉공개가 가져다줄 미래의 세부 청사진을 그의 인터뷰에서 볼 수 있는가. 난 엿맹과 이사회를 믿을 수가 없다.

  • ?
    title: K리그엠블럼뼈령관 2015.07.11 11:56
    이건 베스트로 가야해
    전주에서 심판이 많이 양성되서 대전에서 휘슬분다는 놈들이 뭔놈의 플랜
  • pro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블루베어 2015.07.11 11:58
    연봉공개하고 신규 관중이 늘었나? 앞으로는 늘어날까?
    스타가 없는데 신규관중은 어떻게 유치하지?

    인건비 줄인걸로 유스, 마케팅, 구단 시스템에 투자하는 선순환 구조가 성립되었나? 그저 구단들 예산줄일 명분만 민들어준거 아닌가?

    한웅수의 인터뷰 행간행간 어디를 봐도 비전이란게 보이질 않음.
  • profile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잠잘까 2015.07.11 12:08
    연봉공개를 했을때

    어떤식으로 관중이 늘어나며, 이를 이용해 신규관중은 어떻게 하고, 인건비를 이용한 투자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거며....
    이야기하지 않아. 하....
  • pro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블루베어 2015.07.11 12:10
    내말이.. 비전도 없는 리더가 '아몰랑 잘될거야~' 하고 있는데 무슨 밝은 미래가 있겠냐고.
  • ?
    title: 포항스틸러스_구먹을거리 2015.07.11 12:06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하면 해결방안을 이야기하는게 아니르 자기잘못없고 문제가 아니라는 어조로 이야기하는것만봐고 노오답
  • profile
    title: 2015 인천 20번(요니치)반달곰 2015.07.11 12:31
    가장이해안되는게 연봉공개를 해야만 개축이 살아난다는 발상이참....선수다빠져나가고 리그수준낮아지면 안그래도 지금 수준낮다고 안오는 사람들이 과연 올까? ㅋㅋㅋ눈은 이미 높아질대로 높아진 사람들이
  • profile
    NatheN 2015.07.11 13:28
    우리는 투명성을 위해 연봉공개를 해야되니까 아몰랑 나머진 니네들이 알아서 책임져~
  • ?
    title: K리그엠블럼골대는내가지킨다 2015.07.11 13:46
    도대체 한웅수 사무총장직 임기는 언제까지냐?
  • profile
    부산축구 2015.07.11 14:17
    서호정도 페북에다 "연맹의 비전이 뭔지 궁금하다"라고 까던데.

    1) 연봉 공개해서 구단들이 연봉 거품을 뺀다
    2) 세이브 돈이 구단의 다른 부분으로 투자가 된다.

    라는 공식을 지 멋대로 설정한거 부터가 답답함. 지금 k리그 구단들은 1)번만 시행하고 2)번은 생각도 안하고 있는게 현실인데.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7번(손흥민)마오 2015.07.11 15:52
    10년이 됐든 20년이 됐든 비전은 가져야 하는 것 아니냐.

    그러니까 그게 뭐냐고 묻는데 왜 답을 안하고 말만 빙빙 돌리냐고 이 개...
  • profile
    신감독님 2015.07.12 12:46
    그게 참 코메디....그냥 간절히 원하면 온 우주가 도와줍니다 ㅠㅠㅠㅠ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19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3 26692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10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8 26113
1436 FC안양 고경민 선수의 2015년 스페셜 영상 2 title: FC안양54178 2015.11.30 16 274
1435 정의는 승리한다 12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10.19 16 320
1434 [개데이터] 키패스+어시스트=기회창출 (1) 11 file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잠잘까 2015.09.16 16 833
1433 역사에 만약이란 없다. 4 title: FC안양_구geo철 2015.07.26 16 395
» 아 엿맹 11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잠잘까 2015.07.11 16 466
1431 관점의 차이다. 5 title: 2015 포항 12번(김승대)아시아No.1강철전사 2015.05.12 16 426
1430 어머 씨발 19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튀김왕정지혁 2015.04.19 16 533
1429 난 反 서포터즈 논쟁 보면서 참 이상한걸 느낀다? 22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튀김왕정지혁 2015.03.31 16 582
1428 @Goal로가는靑春 에게 질문 18 title: 성남FC_구화랑 2015.03.12 16 553
1427 왜 비추 가지고 말이 자꾸 나오는지 모르겠다 16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곽대장빠 2015.01.09 16 617
1426 연맹의 논리 9 file Goal로가는靑春 2014.12.02 16 842
1425 @Gunmania @보시옹 새 개선방안 공지에 대한 화답 7 file title: FC안양_구geo철 2014.11.24 16 477
1424 만세 수원 만세 7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세라 2014.11.17 16 523
1423 북패 뫼비우스의띠ㅋㅋㅋ 23 file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봉황 2014.11.02 16 767
1422 엿맹과 심판위원장은 보아라 1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MGB12 2014.11.02 16 441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15 Next
/ 115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