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신화용

by 포항유사장 posted Jan 1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홈경기가 있는날 스틸야드에 가면 보고 들을수 있던것들이 있다

 

선수들이 입장하고 휘슬이 울리기전 부르는 위대한 포항이란 곡,

 

그 곡이 끝난 후 어김없이 신화용 콜과

 

신화용의 서포터를 향한 꾸벅 인사가 끝나는 순간

 

휘슬은 울리고 경기는 시작했었다

 

 09년도부터 포항을 빠는 내가 기억하는 홈경기의 모습인데

 

이젠 더 이상 볼수가 없겠네.

 

포항에서만 13년을 뛰었다는 것 보다

 

스틸야드에서 가장 많이 이름이 불린 사람

 

내가 감독이라면 가장 먼저 이름을 써넣을 사람

 

실력에 비례하는 아니 그 이상의 인성을 가진 사람

 

리그 fa컵 리그컵 아챔까지 모두 든 사람

 

다시 돌아와달라 하기에도 미안한 사람

 

 

좋은 선수기 전에 정말 좋은 사람이야

 

수원형들 잘 부탁해요

 

 

 

P.s

 

 아 그리고 밥 사기로 해 놓고 도망간 사람도 추가요 ㅋㅋ

 

 

 

 

Who's 포항유사장

profile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