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12-06
양군
방문자
오늘:
190
어제:
341
전체:
3,863,765

DNS Powered by DNSEver.com
.


82년생. 만 31세. 우리나이 서른셋.


더 이상 예전과 같은 역동적이고 멈추지 않는 그의 플레이는 사실 기대하기 어렵다.


사실 뛰어난 테크닉을 가진 선수도 아니고 엄청난 골 결정력을 가진 선수도 아니지.


물론 적당한 대체 자원은 현재까지는 없다고 보는 게 맞지 않을까 싶지만,


현재보다는 미래를 보고 내린 결단으로 보인다.


짧은 패스로 썰어나가는 축구를 원했던 서정원 감독에게는 당연한 선택일지도 몰라.





그러나 가장 아쉬운 것은 이 스테보라는 선수가 


누구보다도 축구를 사랑하고, 누구보다도 승리를 갈구하는 선수라는 점이지.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선수.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휘슬이 훌릴 때까지 멈추지 않기 때문에


항상 팀이 가장 필요로 했던 순간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해주었던 


남자 중의 남자, 프로 중의 프로였기 때문에


나는 사실 스테보가 골 찬스를 놓쳐도 미워할 수 없었고,


정교한 플레이를 하지 못해도 믿을 수밖에 없었다.




팀이 가장 어려울 때에도 항상 측면과 중앙을 오가면서


누구보다도 많이 뛰어 최선을 다해 헌신했고,


알 사드와의 경기에서 누구보다도 자신의 일처럼 화내고 싸웠던 모습도


냉정하지는 못했지만 오히려 그랬기 때문에 더 우리 선수라는 느낌이 들었다.


외국인 공격수라는 그의 특수한 위치를 고려해 보면

 

예전 '독도는 한국땅' 셀러브레이션 사건도 그렇고 참 소중한 선수임에는 틀림없다. 


어쩌면 내 기억 속에 남아있는 '비 오는 날에 가장 멋있는 선수'라는 모습은 


비가 오건 눈이 오건 날이 덥건 춥건 


항상 팀을 위해 희생하는 모습이 반영된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잘 해낸 장면에서는 누구보다도 멋지고


실수한 장면에서도 누구보다도 안타까웠던 것 같다.




어디로 어떻게 가서 축구를 하게 되건 항상 멋있는 모습으로만 기억될 것 같다.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오브라더스 2013.06.24 12:53
    난 스테보 젤 사랑스러울때가 그 느린놈이 우리수비진에서 상대공격수한테 태클걸고 있는거........물론 윙테보로 쓴 이유도 있겠지만 그만큼 성실히 뛰는거
  • profile
    168 2013.06.24 13:04
    테보갑 ㅠㅠ 보고싶을거야..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낙양성의복수 2013.06.24 13:15

    그런일이 없었으면 좋겠네... 팀이 잘 안 풀려야 예전 선수들이 기억나는 법이지

  • profile
    168 2013.06.24 13:20

    ㅇㅇ 물론 잘 풀리면 좋지만 그래도 기억에 남을 외국인 선수일거야 ㅇㅇ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큰새 2013.06.24 13:12
    제발 외국으로 가길..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낙양성의복수 2013.06.24 13:14

    한국에 남기기엔 무섭다 나도ㅋㅋㅋ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큰새 2013.06.24 13:21

    더해서 아챔에서 만날수 없는 팀으로 ㅜ

  • pro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삼군 2013.06.26 00:48
    아아 스테보 ㅠㅠ 여친님이랑 같이 스테보 마킹으로 유니폼 맞췄는데 이렇게 떠나다니...내일 여친님이랑 같이 펑펑 울듯 ㅠㅠ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샤로a 2013.06.26 10:56
    포항에 뛰던 스테보를 보고 공포에 떨다가, 수원에 온 스테보를 보고 기세등등했는데...
    화살세레머니를 수원쪽으로 쏴줄때의 희열을 잊을수가 없는데
    성효가 윙테보 만들때부터 이해가 안됐는데...
    제발 좋은팀으로 가서 골 팍팍 넣고 승승장구 하길..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1.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2.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3. 그에 대한 마지막 심판은 그라운드 위에서 내려져야 한다

  4. 무의식적인 우경화

  5. 국대감독 폭탄을 돌려라~~

  6. 2012 K리그 팀별 예상 베스트일레븐(대구,전남,제주,광주,상주,경남,성남 없음)

  7. K리그, 왜 그렇게 방송 중계에 목을 매나?

  8. 30살 노땅이 보는 기성용 사태

  9. 지상파와 공중파의 차이점 아냐?

  10.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축구협회인가?

  11. [개잉국] AFC윔블던 개막전 보고 썰이나 풀기.

  12. 각팀 예상 베스트11 + 리그 일정 ☆★☆

  13. 비오는 날이 유달리 멋있었던 스테보를 떠나보내는 이야기.

  14. [개성실] 약속을 지키는 울산이야...

  15. 개축계 통수왕 삼형제.jpg

  16. 개발공 기획] 케이리그 두자리 득점의 역사

  17. 짤 하나로 최근 이란전 사태를 잠재우겠다.

Board Pagination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Next
/ 115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