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방문자
오늘:
315
어제:
808
전체:
3,579,664

DNS Powered by DNSEver.com
.
2013.07.30 00:40

무의식적인 우경화

조회 수 4335 추천 수 20 댓글 23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한국도 그랬지만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으로 충만했던 일본은

여느 때보다 일반인들의 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대표팀에 대한 기대도 컸었지.

월드컵 기간 동안 일본의 젊은이들이 볼에 일본 국기의 상징인 히노마루를 그리고 기미가요를 제창하는 것을 두고서

아사히 신문은 사설로 스포츠와 내셔널리즘에 의한 젊은층의 무의식적인 우경화를 지적했다.


물론 그 사설 쓴 사람 아직도 살아있을테니

10여년이 흐른 지금 오사카 같은 곳에선 선생이 국민의례 때 기미가요 안 부른다고 해고될 수 있는 현실을 보고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지 궁금하긴 해.


이 이야기를 굳이 꺼낸 이유는 주말 한일전에 등장한 통천과 걸게 때문인데 

내 기억에 지금보다 한일감정이 격렬했던 이전에도 스트레이트하게 일본을 저격하는 메시지는 본적이 없는 것 같다.

지난 2010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란 걸게가 처음 걸렸을 땐

자성의 맥락으로도 이해된 것 같아서 큰 반향은 적었던 것 같은데

이번엔 경기 전부터 축구협회가 금지하고 적지 않은 축구팬들도 우려를 나타낼 정도로

누가봐도 붉은악마가 이 걸게와 통천을 걸려고 하는 목적과 의미가 분명했지.


사실 백번 양보하여 그 메시지가 일본이 아닌 한국을 향한 것이라 하여도

그것 나름대로의 우려할 점은 충분하다고 본다.

그 이유는 위에 아사히 신문이 지적한 '무의식적인 우경화'때문이야.

그냥 우경화라기 보다는 극우적이라고 봐야지.


붉은악마와 이에 동조하는 젊은이들은 점점 이전보다 더 축구에 내셔널리즘적인 메시지를 넣고 싶어하고 있어.

축구 그 자체를 즐기기보다는 축구를 통하여 상대국과 상대국의 축구팬들에게 공격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해.

걸게가 회수되자 붉은악마가 응원을 중지했던 걸 보면 이런 심리상태는 명확해진다.

현재 여론은 붉은악마에게 꽤나 호의적이야. 

오늘 일본정부가 유감을 표명하면서 더욱 더 붉은 악마에게 동정여론이 가지 않을까 싶다.

그냥 한일관계의 자동반사 같은 거잖아. 이런 건 일반적인 무의식적 반응이라고 봐야지.

그렇기 때문에 위의 '무의식'과 관련한 아사히의 사설도 생각난거고.


한일관계는 여러 방식으로 해결해야할 현안들이 많다.

영토문제처럼 정부의 차원에서 해결해야할 문제가 있고

그와 반대로 민간에선 함께 연대해서 할 일도 있어.

좀 더 설명을 붙이자면, 영토문제를 백만명이 궐기대회를 한 들 큰 의미가 없지.

이런 건 철저히 정부차원에서 해결해야할 문제니까.

반면에 민간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도 있는데,

두 차례나 핵의 피해를 입었던 일본과 바로 옆에서 핵을 사용하고 있고 핵의 위협에 처해있는 우리는 

핵에 대한, 핵을 무기로 쓰던 자원으로 쓰던 이에 대해 일본과의 민간차원에서 반핵연대도 가능하다.


하지만 붉은악마가 선택한 것은 이런 연대와 공존의 차원이라기 보다는

정부에서 외교적으로 밖에 해결할 수 없는 문화재 환수문제를 통해

일본에 대한 일반인들의 공격적인 감성의 내셔널리즘을 고취시키려고 했다.


거듭 말하지만 문화재 환수나 영토 문제 같은 건은 끓어오르는 의분의 혈기로 스포츠나 민간인들이 상대국을 성토하는게 아니라

국가 간의 외교로 해결해야할 문제야.

이 날 피가 끓어오르는 붉은악마의 의거는 일본정부로 하여금 공식적인 유감을 표현하게 하는 결과를 낳게했을 뿐이잖아.


붉은악마가 바보가 아니라면 작년의 박종우 사태의 전례를 보고

또 시합 전 축협의 경고에 따라 이 문제가 국가 간의 쟁점화가 될 거란 걸 모르지 않았을거야.

몰랐다면 정말 붉은악마들 큰일날 멍청이들이고 알면서도 그랬다면 이 자들의 멘탈리티를 의심해봐야지. 

간단히 이야기하자면 붉은악마를 이끄는 자들은 바보 아니면 극우적 내셔널리즘의 세몰이를 하고 싶어하는 위험한 자들이니까.


  • profile
    title: 부산 아이파크_구claudio 2013.07.30 00:42
    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완전 동의합니다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1:03
    이런 애기 트위터에 쓰면 조리돌림 당할까 무서워집니다 ㅋㅋ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THISPLUS 2013.07.30 00:48
    뭐 난 그냥 까는입장도 아니고 빠는입장도 아니지만...뭐 더 얘기하면 길어져서 귀찮고...무튼 참 좋은 글이네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1:05
    붉은악마에 대한 의문에 가득차 있음ㅇㅇ
  • ?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7.30 00:55

    내셔널리즘이 극에 달할 때 생길 위험성에 대한 자각과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면, 이거는 이거 나름대로 굳어가겠지요.... 그 세상이 저는 참 두렵습니다.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1:07
    그래도 이런 이야기 편하게 올릴데가 개발공 정도랄까....안타까운 일임요 ㅇㅇ
  • ?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과민성대장증후군 2013.07.30 01:42
    애초부터 붉은 악마가 사용하는 치우천왕기만 보더라도...적잖이 민족주의 영향을 받은 동네지. 아니 한국인하고는 전혀 상관없는 중국 고대신을 왜..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1:56
    환빠들이 우리 조상이라고 규정해버린 치우 ㅋㅋㅋㅋㅋ
  • ?
    title: 2015 인천 10번(이천수)비내가바 2013.07.30 02:58
    아 북패 엠블럼에 박혀있는 그 치우천왕이 한국하고는 기실 무관한 거였음?;
  • ?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과민성대장증후군 2013.07.30 03:47
    중국 묘족설화의 신 중 한명임...한국 고대사하고는 연관점이 없는데, 환빠들이 순식간에 우리나라 고대신으로 만들었음 ㅋㅋㅋ
  • profile
    168 2013.07.30 08:51
    #참역사 #동이 #환단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9:54
    #참역사 #역사당 #동이족 #환빠 #환단고기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9:56
    북패들도 알고보니 환빠....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유콜 2013.07.30 03:26
    굉장히 공감. 다들 같은 내용도 대상이 일본이면 이성을 상실하는 것 같아서..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9:55
    싸월 트윗 관리자가 써제낀 멘션보고 더 짜증ㅋㅋㅋ역시 국빠월드 답더군요.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페이지더소울 2013.07.30 09:17
    아 완전 공감 ㅜㅜ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09:55
    이런 공감도 개발공 아니면 얻기가 좀체로 힘듬 ㅠㅠ
  • profile
    title: 포항스틸러스_구스틸곰 2013.07.30 10:56
    추천 꾹 누르고 갑니다. 요새 트위터에 정의의 사도들이 너무 많아서 무서워요;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12:27
    정의의 사도도 무섭고 조리돌림도 무섭조 ㅎㅎ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블루쓰완 2013.07.30 11:32
    정말 다행인게 이런 생각을 공유할 공간이 존재한다는 것!
    개발공 만세!ㅋㅋ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12:27
    그러게여, 이런 것도 여기 아니면 쓸 공간이 많지 않으니;;;
  • ?
    title: 울산 현대 호랑이_구기억의습짝 2013.07.30 12:26
    공감합니닭
  • profile
    신감독님 2013.07.30 12:28
    다들 스포츠는 정치색 좀 빼고 봤으면....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19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3 26569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10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8 25959
56 지상파와 공중파의 차이점 아냐? 7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세라 2013.10.25 15 4300
55 그에 대한 마지막 심판은 그라운드 위에서 내려져야 한다 2 닥공수박 2012.09.30 2 4323
» 무의식적인 우경화 23 신감독님 2013.07.30 20 4335
53 국대감독 폭탄을 돌려라~~ 9 file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동구루 2013.06.19 11 4387
52 2012 K리그 팀별 예상 베스트일레븐(대구,전남,제주,광주,상주,경남,성남 없음) 10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닥터Who 2012.02.13 2 4465
51 K리그, 왜 그렇게 방송 중계에 목을 매나? 19 title: 경남FC_구리내뽕 2013.06.22 8 4572
50 30살 노땅이 보는 기성용 사태 22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레오 2013.07.19 7 4656
49 잠실 보조경기장에 포항스틸야드를 집어 넣어보았다 20 file title: K리그엠블럼로켓 2014.08.29 9 4685
48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축구협회인가? 3 title: 2015 국가대표 21번(김승규)J-Hyun 2013.07.21 15 4738
47 개축계 통수왕 삼형제.jpg 8 file title: 15 이재성ROMANSON 2015.03.10 9 4765
46 [개잉국] AFC윔블던 개막전 보고 썰이나 풀기. 31 file title: 울산 현대 호랑이_구계피한량 2013.08.11 22 4902
45 각팀 예상 베스트11 + 리그 일정 ☆★☆ 7 팡팡보미 2012.02.17 2 4936
44 비오는 날이 유달리 멋있었던 스테보를 떠나보내는 이야기. 9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낙양성의복수 2013.06.24 14 5014
43 [개성실] 약속을 지키는 울산이야... 30 title: 울산 현대 호랑이_구구ulsaniya 2013.08.12 13 5150
42 개발공 기획] 케이리그 두자리 득점의 역사 25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넵튠스 2013.07.01 26 5358
Board Pagination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Next
/ 115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