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1번 배너2번

베스트


채팅방 접속자 :

접속회원 목록
출석
순위 출석시각 별명
출석한 회원이 없습니다.
생일
방문자
오늘:
253
어제:
264
전체:
3,758,452

DNS Powered by DNSEver.com
.
2015.03.16 14:26

인천전 후기

조회 수 479 추천 수 8 댓글 26


1. 들어가면서 : 로테이션(2015.03.14 H)

지난 번에 약속이 있어서 생각나는 것만 대강 남겨두고 갔는데 풀어서 써보려고 함.

 

이번 경기를 생각해보면 가장 필요한 것이 로테이션 운용이라고 생각했어.

호주 까지 가는게 시차차이는 없지만 오랜 비행기 타는게 부담이 될거니깐.

 

그래서 경고 누적이나 퇴장 당한 선수를 잘 써야 한다고 생각했거든.

, 아챔 경기 못나오는 양상민은 무조건 인천전에 나와야 하고, 리그 못 뛰는 오범석은 무조건 아챔 선발로,,

그리고 창훈이는 소집 때문에 무조건 선발로 쓰고 아챔에서 주전으로 쓸 선수를 서브로 넣어서 경기감각을 올려야 한다고 생각했어.(이왕이면 연제민도 인천전에 주전으로 나오는게 좋다고 생각했음.)

 

실제 경기 선발을 확인해 보니 주요 센터라인 선수들은 베스트 멤버가 나왔고 측면에는 로테이션을 썼다고 생각. 그만큼 우리 경기력에 센터라인 선수들이 중요하고 대체하기 어렵다는 증거가 아닐까,,

 

2. 상대팀 인천

.사실 인천 잘 알지도 못하고~

한 경기로만 평가하긴 그렇겠지만 단순하게 보고 써보자면,,

 

(1) 김도혁과 케빈

인천을 잘 알지 못한다고 위에다 쓴 이유가,, 인천 선수단이 너무 많이 바뀌었어.

처음 보는 얼굴이 너무 많으니 플레이 스타일이나 습성도 잘 모르고(당연히 얼굴도 모름) 무엇을 추구하는지도 모름.

 

그래서 나도 슈틸리케감독 처럼 제로베이스에서 연습을 보는데 역시나 내 눈에 아는 케빈이 들어왔고,, 그 다음엔 파란 축구화가 눈에 띄었어. 나중에 유니폼을 보니 김도혁 이었고,,

 

실제 게임에서 본 이 두선수에 대한 평은,,

 

케빈은 역시 케빈.

예전 대전 원정에서 끝나기 직전에 골 먹고 졌던 기억이 있는데,,(이 경기에서 세제믿윤의 무능함을 확실히 느꼈지..) 타겟 스트라이커가 얼마나 훌륭한 옵션인지 보여 줄 수 있는 선수라고 할까,,

조금 더 양 측면에서 지원을 해준다면 좀 더 나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는 선수라고 봐. 열심히 뛰었는데 그 에 상응하는 보답()은 못 받은 걸로,,

 

김도혁은 가장 눈에 띈건,,

연습때 볼을 죽이지 않고 끌고 갈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첫번째 컨트롤을 자기가 원하는 쪽에다 두고 상대방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점. 연습 땐 요 정도만 보였는데,,

 

막상 경기 때 보니 장점이 있는 만큼 단점도 보이더라고,,

일단 총평은 우리 지훈이 만개하기 바로 직전의 모습과 많이 흡사해.

 

괜찮은 활동량, 공미, 수미 모두 할 수 있고,, 왼발, 오른발 가리지 않고 잘 차고,,

슛팅력도 있고 볼 다루는 센스도 있어서 퍼스트 터치로 상대를 혼란을 줄 수도 있어. 위에도 말했지만 가장 마음에 드는건 볼을 멈추지 않고 계속 살려가면서 처리를 할 수 있다는 점이지. , 컷팅 당할 위험이 적은 선수야.

 

하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한게 몇번 보였고,,

자신이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볼을 끄는 모습이 몇번 있는데 이럴 때 마다 팀이 템포를 잃는 모습이 있었어. 또한 시야가 미리 보고 주는건 충분히 가능한데(이것도 못하는 선수도 많지..) 볼을 잡고 직접적으로 전개할 수 있는 능력은 부족하지 않나,, 란 생각이 들었어.

 

자기 생각대로 다른 선수들이 움직이지 않으니 화를 내는 모습도 보였고,,

결승골 실점 장면도 잘 생각해보면 김도혁이 볼을 끌다가 뒤로 내준게 미스 난거로 기억하고,,

 

축구 보는 눈이 부족한 내가 보기엔,,

우리 지훈이나 구자철이나 모두 겪었던 과도기이겠지만 공미면 공미, 중미면 중미, 수미면 수미 주 포지션 하나만 빨리 찾아서 잡고 꾸준히 나아가길.

 

(2) 전반적인 팀 색

김봉길 감독이 있을 때의 색과는 완전 다른 것 같은데?

예전엔 아주 터프하고 강력한 중원싸움을 하면서 역습으로 한방을 노리는 팀이였다고 한다면,,

 

지금은 오히려 수비는 라인을 내려서 정확하게 서고 공격을 할 때는 최대한 콤팩트하게 서서(변형 3) 점유를 하고 싶어하는 경향을 보였어.

 

경기 스타일이 우리팀과 많이 비슷해 질 수 밖에 없는~~

개인적으로는 이전 팀 스타일이 더욱 까다롭게 느껴지지만,, 지금도 지금 나름의 장점은 있으니..ㅎㅎ

 

잘 모르는 남팀 이야기는 이정도까지.

 

 

3. 수원

로테이션 이야기는 서에 썼고,,

몇 명 선수 이야기와 전체적인 이야기 몇 개로,,

 

(1) 타겟형 스트라이커

여태 대세가 선발로 나오다 드디어 카이오가 선발로 나옴.

위에 케빈을 칭찬했는데 카이오도 뭐 그럭저럭 자기 몫 충분히 해줬어.

 

일단 헤딩슛을 할 수 있었다는 점에 칭찬을 하고 싶다. 대세가 가운데서 버텨주면서 헤딩을 하는 경우가 없었는데 말이지. 그 단순한게 안되니 보는 내가 얼마나 답답한지..ㅋㅋ

 

전방 압박은 로저, 대세보다 나은 듯. 생각보다 덩치도 큰 녀석이 잘도 뛰어다닌다,,ㅎㅎ 카이오가 앞선에서 압박을 잘해주니 인천 수비수와 키퍼가 생각보다 어려웠을 듯.. 감독도 카이오의 압박에 엄지 척 해줬고,,ㅋㅋ

 

산토스와 호흡이 참 중요한데,, 산토스는 여전히 안습..

그런데 산토스가 카이오한테 찔러주는 패스에  의해 카이오가 슛팅까지 날리는 장면이 한 번 있었는데,, 대세한테도 그런 패스를 준다면 꽤나 둘 공존도 가능하지 않을까,,

 

 

(2) 상대가 수비 중심으로 나올 때

포항, 인천 모두 전반은 수비 중심으로 후반은 공격력 좋은 선수들을 넣고 기동력으로 우리를 괴롭힌다. 두 경기 모두 똑같이 당했다. 물론 포항전은 퇴장이 있었지만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인천전에서 전반 게임 잘하다가 35분쯤 체력이 급격히 떨어져서 압박 못하고 경기도 못 풀어가는 모습이 나오면서 계속 위기를 겪었고,, 후반에도 비슷한 모습이 쭉 이어져 갔는데..

 

이건 선수들이 어떻게 한다고 되는게 아니라 코치진에서 밸런스를 유지 시켜줘야 할 듯 해.

2경기 연속 이러한 모습을 보이니 수정을 해야 하지 않을까,,

 

또한 상대가 수비 중심으로 갈 때 선취골은 중요한데,,

공격진 플레이 개선도 얼른 해야지.

 

산토스를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아님 2번째 플랜인 투톱으로 바꿀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

 

(3) 대조적인 중미

이날 게임을 끌고 간 것도 중미, 망치게 한 것도 중미라고 생각해.

김은선은 너무 잘해줬어. 혼자 이리 뛰고 저리 뛰고 엄청나게 싸웠어.

 

그에 비해 권창훈은 많이 아쉬웠어. 어려서 기복이 있는건가? 그에게도 기회인건데.

수비적인 부분에선 압박도 많이 하고 팀에 보탬이 되었는데 공격전개를 하나도 못했어.

 

, 수원은 자신이 주도권을 가지고 있을 때 제대로 된 중미 한명이 전개를 못한채로 공격을 했어. 수비에서 측면으로 볼이 가고 중원에서 창훈이가 받아주면서 전개를 해야 하는데 아무것도 못한거지. 기억나는건 창훈이가 전개하는건 없고 수비에서 측면으로 바로 가는 패스가 대부분. 김은선은 중원에서 혼자 점유하느라 빡세고,,

 

간신히 얻어낸 셋피스는 킥커인 창훈이가 다 날려버렸지.

 

이게 뭐니.. 그러다 보니 전반에 중원보다는 측면 뒷공간을 노리거나 풀백의 얼리크로스 위주의 공격이 이뤄졌어. 그리고 나서 백지훈 등장.

 

간만에 보네. 나한테는 참 아픈 손가락. 더 높이 올라갈 수 있었는데 부상으로 악운이 많았어. 그건 그거고,, 경기력에 대해서 말해보자면 실망 그 자체였지.

전개는 창훈이 보다 잘했으나 일단 수비 안되고 미스 키핑이 너무 많았어. 볼을 기다린다거나 볼을 잡을 때 문제가 생긴다거나,,

 

볼 점유을 가져오는게 얼마나 힘든건데 그걸 지훈이가 막 내주더라고,, 너무나 답답했어. 수비력은 더 아쉬웠고,, 자신감 있게 한번에 쭉 찔러주면 되는걸 못하더라.

 

염기훈한테 한번 롱패스랑 마지막 득점때 역습패스 2가지는 훌륭했으나 전체적으로 팀 평균을 깍아먹는 경기력이지 않았나,,

 

내 기억속의 지훈이를 보기가 힘들 것 같다는건 알고 있었어. 그 활동량, 슛팅력, 패싱 모두 사라져 버렸으니 참 안타깝구만.

 

굳이 김두현의 공백은 아니겠지만 누군가 하나 터져줘야 하는데 다들 아쉽네.

 

 

(3) 칭찬할만한 선수

가장 먼저 노동건.

노동건 경기를 보며 단 한번도 만족한 경기가 없었는데 처음으로 만족.

슈퍼세이브도 한 두개 했고,, 볼 클리어링도 완벽했음. 연습때도 킥 미스 하나도 없었어.

공중볼 대응 좀 더 좋아지고,, 킥은 지금 이상이 되어야 해. 그래야 내세울만한 키퍼가 될 수 있어.

 

신세계는 개그 캐릭터라 그냥 웃기는데 작년부터 기량이 급격히 발전하더니 지금은 나름 안정감을 보여주네. 원래 신체능력은 뛰어난 선수였는데 주체를 못하는 불안감을 가진 선수였는데 많이 좋아졌어. 이름값이 아닌 오범석과 경쟁이 충분한 선수로 발전해서 흐뭇하다.

 

고차원. 3초 메시. 3초간 화려한 발재간을 보여줌. 일단 볼 안 끊기고 코너킥이라도 만들어 냄. 레오가 개인기가 없는것으로 확인되고 있는데 우리팀에 다양성을 줄 수 있는 윙어가 되어 가고 있어. 정진이 보다 훨씬 낫다.ㅋㅋ

 

 

(4) 수비 개선점

우리팀 수비 2가지에 대해 얘기하고 싶어.

 

1) 공중볼과 셋피스 문제

우리팀 수비는 스타일이 많이 바뀌었어.

롱패스 가능과 끈덕진 수비를 보이던 차붐시절과 달리 지금은 컷팅력과 볼 점유가 가능한 선수들도 구성이 되었어. 특히 조성진이 중심이라고 할 수 있어.

 

그런데 약점이라고 한다면 아무래도 공중볼이라 할 수 있어. 상기가 조성진의 단점을 메워주는 역할을 하고 있긴 한데 셋피스에는 상기 혼자서 클리어링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니깐,,

문제가 생겨.

 

지난 베이징전, 이번 인천전,,

단순 선수를 놓치고 집중력이 떨어진 것도 있지만 일단 우리의 높이가 보기보다 낮다보니 상대에게 찬스를 내줬을땐 상당히 부담이 되는게 사실.

 

지금으로선 조성진-민상기가 베스트인건 맞아. 그리고 풀백이나 다른 선수들이 도움을 줘야 하는 것도 맞고..

하지만 양상민, 구자룡한테도 기회줬는데 더 큰 재목으로 보이는 연제민에게도 기회를 줘야 하지 않을까? 언제까지나 조성진한테 매달릴 수도 없는 것이기도 하고,,

 

케빈같이 좋은 피지컬형 공격수가 있을 때 참으로 부담스러워.

 

2) 양상민

양상민은 간만에 자기포지션에서 게임을 뛰었어. 로테이션이었기도 하고위에 적은 것 처럼 어차피 아챔 못 나가니깐 풀로 잘 뛰어줘야 하는 상황이었어.

 

전반부터 공격에 잘 올라가서 크로스 올리는데 역시 크로스 각이 세계에 비해서 훨씬 좋아. 거기에 11로 상대 공격수와 대결할 때 거의 뚫린적이 없어. 컷팅도 괜찮았고,, 그럼에도 내가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은 반복적인 문제가 보여서야.

 

실점장면에서 멍때린거? 그거야 일순간 사람 놓친거니깐 고치면 돼.

가장 큰 문제는 왼쪽 센터백인 상기와 간격 조절이 안돼.

상기한테 너무 붙어있어. 당연히 상대 오른쪽 풀백에게 공간을 많이 주게 되는거야. 자신이 커버할 수 있는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잘 인지를 못하는 것 같았어. 전반에도 이렇게 공간을 헌납해줘서 김도혁의 패스를 받은 인천선수가 날린 슛을 키퍼가 막았고,, 후반에는 계속 아슬아슬하게 클리어링 한다거나 이천수, 김인성한테 공간을 많이 내주는 모습을 보였어.

 

왜 코치진에서 제어를 안하는지 이해가 안가는 장면이었어. 딱히 이자리에서 수비하는게 새로운 선수는 아닐 테니 위치만 조금 조정해주면 수비가 불안한게 사라질텐데 말이지. 후반엔 체력 부담으로 커버할 수 있는 범위가 적어지면서 더더욱 불안했어.

 

코치진에서 방치한게 가장 큰 문제. 수비진의 리더가 없었던게 2번째 문제이지 않을까,,

 

 

4. 마치면서 : 다행인 승리

결과는 다들 알다시피 마지막에 간신히 골 넣고 승리.

간신히 이긴거이지만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줘서 얻은 승리였어.

 

잘한 점 보다는 못한 것이 더 많이 보이는 경기였기에

더더욱 개선을 할 점이 많아. 선수들, 코치진이 꼭 개선할점을 찾아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야 해. 개선이 되어서 올 시즌 마지막까지 가길..

 

운재형님 오셨을 때 승리해서 참 다행.

이운재 덕분에 내가 얼마나 행복했는데,,, 경기전에 경기장 밖에서 팬들한테 사진 찍어주는거 보니 그냥 기분이 좋더라.

 

그리고 형님 사인이 있는 곳은 검증된 맛집이기에 참 좋아,,ㅎㅎ

 

언젠가는 수원으로 꼭 돌아오시길~

 

 

. 백지훈을 보게 되어서 반가웠지만 그냥 화이트데이 선물로,,

  • ?
    laven 2015.03.16 14:38
    다들 그 '기억'이 여전해서, 백지훈이 교체 준비하던 시점에 w석이랑 n석이 그렇게 환호를 해준 걸텐데...... 여러모로 아쉽네요. 사실 백지훈이 산토스 이전에 나름 인천킬러였는데.....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6 14:40
    저도 기억하죠.

    08시즌 인천과 마지막 경기 3-4-1-2에서 1로 나와서 중거리슛으로 리그 1위 확정지었던 지훈이의 결승골.
    근데 참 아쉽네요.
  • profile
    168 2015.03.16 19:36
    08년 마지막 경기는 중거리 골이 아니라 배기종인가 홍순학이랑 패스 주고받고 골 넣었을거에여..ㅋㅋ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09:27
    그럼 지훈이가 인천원정가서 중거리슛 꽂아서 이긴경기는 언제지?? 이쯤이었는데.. 거의 마지막에 복귀해서
  • profile
    168 2015.03.17 10:26
    아마 여름 아니였나 싶어요 2010년 ㅋㅋ 이현진 날라다닐 때 ㅋㅋㅋ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1:48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k_league&ctg=news&mod=read&office_id=001&article_id=0002356434

    첫골이 지훈이, 두번째, 세번째가 배기종, 홍순학,,ㅋㅋㅋ

    너도 맞고 나도 맞고..ㅋㅋ
  • profile
    title: 2015 인천 11번(김인성)인유강태공 2015.03.16 14:43
    그냥 인천은 노답..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6 14:47
    그러기엔 우리도 경기력이 별로라서,,ㅠ
    일단 기다려보면 패턴이 나올테고,, 한번 봐야죠.
  • profile
    title: 2015 인천 11번(김인성)인유강태공 2015.03.16 14:54
    제일 맘에 안드는게 타겟 세우고 굵은 축구 할거면 왜 수미 하나인 역삼각형 미들을 쓰는지 모르겠음..

    그렇담 그 수미가 전성기 김남일 정도의 경기력이어야 하는데


    김원식으로는 벅차보임... 그걸 계속 고집하는게 답답...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0:02
    사실 김원식은 경고 받던 장면이 가장 인상깊었고,, 다른 기억은 딱히 없어요.
    근데 일반적인 수미 처럼 활동량이 중요하다기 보단 공격 전개 시점으로 보이더라구요.
    물론 컷팅 같은 수비력도 있음 좋구요.

    그리고 수비한다면 위의 2명의 미들이 그렇게 공격적인건 아니여서 어느정도 수비부담은 덜한 것 같기도 했어요.
  • profile
    title: 2015 인천 11번(김인성)인유강태공 2015.03.17 11:40
    김남일+구본상, 구본상+김도혁 더블볼란치만 보다가 원볼란치 봐서 그런지 엄청 불안해 보임 ㅠㅠ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1:49
    그래서 제가 본문에 중원압박이 많이 사라졌다고 하는 느낌을 받았을지도요..ㅎ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5.03.16 14:47
    백지훈은... 이젠 그냥 더도 안바라니 서브급으로라도 힘이 되어주었으면 함.. 뭐 울산에서도 좋은평가는 못받았지만 사람앞일은 아무도 모르는 거니. 그 시절의 파랑새는 아니더라도 조지훈보단 나은 모습 보여주고 그냥 수원에 계속 있어줬으먄 함..ㅋㅋㅋㅋㅋㅋ 여건이 될진 모르겠지만 이번에 재계약 1년?한걸로 기억하는데 본인이 엄청 깎아서 한걸로 알고있는데. 그만큼 수원에 남고싶어한거같기도 하고.. 잔류 할정도의 상태와 그만한 연봉으로 되었으면 좋겠다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6 14:59
    어제 보니 조지훈보다는 비슷한 기량이겠지만 조금 더 모자른 것 같은 느낌이..ㅠ
    공격전개는 확실히 할줄 아는데 몸이 안따라줘.

    일단 볼을 많이 뺏겨서 팀에 더욱 위험을 가져다 줘서 많이 안타깝기도 하고.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5.03.16 15:14
    설마 큰 부상들 때문에 벌써 머리가 생각하는 축구를 몸이 제대로 반응하지 못하는 지경까지 갔나하는 생각도 들고... 동수원병원이 개새끼지 정말..ㅜㅜ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0:02
    그런거 보단 피로골절이 컸던 것 같아.

    동수원병원은 왜?ㅠ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10번(남태희)보시옹 2015.03.17 15:17
    그때 샤사한테 태클당해서 부상당하고 그거 원래 수술안하면 진짜 위험한건데 동수원병원이 재활만해도 된다고 해서 재활만하고 연습하고 경기 조금뛰다가 이지경된거임....ㅋㅋㅋㅋ
  • profile
    title: 2015 국가대표 7번(손흥민)마오 2015.03.16 18:25
    아녀 조지훈보다는 백지훈이 훨 나았다고 생각함
    ㅋㅋㅋㅋㅋㅋㅋㅋ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0:03
    둘다 거기서 거기..ㅋㅋㅋ
    그래도 지금 한명 뽑으면 조..

    아챔 선발은 조 일듯
  • ?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suwon26 2015.03.16 15:03
    좋은글이야 ㅇㅇ
    1.난 너무 지독하다 생각하는게.. 이제 사람들도 알거야..
    제 작년인가 작년인가.. 2대1트라우마에 빠져 허우적 이후로
    답답한게 전반끝무렵.. 난 의식하며 봐서 그런지 몰겟는데
    전반 끝날 무렵이 제일 실점이나 위기가 높다 생각해 아 물론
    더불어 후반끝물도.. 작년 제파로프 버져비터는 우승을 향한
    패권 다툼에 있어 초석이 되는 경기인가였는데 제대로 코빠트렸지..
    2. 3초메시 고차원 vs 3초 호날두 이상호
    요것도 좀 토론 필요한 문제인것같고..
    3.갓기훈
    한가지 아쉬운점이 글에 염느님이 빠진게 아쉬었엉
    (빠돌이라 그런건 아니지만..데헷..) 사실 버저비터도 그렇고
    교체 투입됬는데 난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거든 물론 이름값
    답지 않은 크로스도 있었지만 사람이 잘할수만있나..흐..
    4.카이오 랑 셋 피스 상황
    카이오 활동량도 활동량이지만 가장 맘에드는건 단순히
    장신을 떠나 밖에서 안으로 침투하면서 따내는 헤딩.
    전체적으로 머리로 잘 간 크로스들이 대부분 키퍼 정면으로
    간게 아숩지만.. 카이오를 비롯 선수들이 머리에 잘 맞추는건
    카이오가 잘 하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좀 더 깊게 생각하면
    코너킥이나 프리킥 상황에서의 전술들은 잘 돌아가는 느낌이더라구.

    5.기타등등..
    산토스는 날 풀리면 잘 하길 기대하고.. (하나 맘에 걸리는건
    팬북보고 생각한게 산토스에게 인상깊은 수원선수? 인가에
    김두현이 적혀있더라고. 뭐 외인이니 본인이랑 발 맞춘선수
    말했겠구나 할 수도 있지만 혹시... 창훈이와 합이 안 맞는건 아닐까 문득 생각되더라고..? 그냥 이건 코난 놀이에 불과하지만..창훈이도 닭집 미래라 뷸리며 열심히 한다지만 역시 중원 사령관인 베테랑 두현킴이 안정감있게 버텨준 반면 아직 창훈이한테 그런 포스를 기대하기 힘들다보니 뭐라 말로는 다 표현 못하겠지만 자유롭게 뛰는 테크니션 산토스가 자유롭게 공격에 전념하기 위해선 창훈이가 좀 더 잘해야 맞는게 아닐까 생각되.. 이건 어디까지나 코난놀이..ㅎ)
    세계나 동건은 원래 불안정했는데 무슨 이유인지 갑자기 기량 이 월등해졌고 뭐 양상이야 원래 제 밥그릇 자리갓으니 잘한거고.. 일단 레오 나 전체적으로 압박을 해주니 부담이 덜 해진것같아. 우선 가장중요한건.. 한 시즌 아챔 까지 가져가는 긴호흡을 가져가는 우리 닭집은 긴급 임대를 통해서라도 수비 보강이 시급 한것같아.. 중원은 뭐.. 2지훈 1창훈들이 잘들 해보길..
    아 맞다 오짱도 어서 돌아오길 바래ㅎ (큰지훈이형은 그냥 감 찾는 과정이라 생각할래ㅎㅎ..)

    전역자들 돌아오면 한 결 좋아질수도있지만 그건 뚜껑 열어봐야하는것같고(갠적으로 용래형 돌아오면 창훈이가 많이 배우지 않을까 싶기도 해 물론 수비 빼고..) 여튼 잘하길..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0:04
    칭찬 감사.

    염기훈 잘했지.
    잘한 모습이 일반적이 뺀거고..

    산토스와 김두현은 모르겠고,, 좀 더 공격에 가담하려면 창훈이가 진짜 잘해줘야 해.
    지난 경기에서 권창훈은 진짜 실망스러웠을거야.
  • profile
    Donor 2015.03.16 15:59
    3초메시 ㅋㅋㅋ..

    다좋은데왜 고차원은크로스를못할까여 ㅜㅜ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0:05
    3초 메시 같지 않아?
    훌륭한 순간 스피드와 드리블..ㅋㅋ

    하지만 땅을 보고 드리블하다보니 시야가,,

    거기에 크로스 까지 잘하면 우리팀에 없고 유럽에 있을지도..ㅎㅎ
  • profile
    Donor 2015.03.17 10:31
    하긴 그건그래여..
    크로스까지되면 아주.. ㅋㅋㅋ

    매번 느끼지만 1000번 마킹에 한치의후회도 안들게하는 활약상으로 광대가아주 ㅋㅋ
  • ?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가짜지지자 2015.03.16 18:21
    잘썼네 정독하구갑니다
  • ?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7 10:05
    감사합니다~

안내

※ 7회 이상의 추천을 받은 글을 모아둔 게시판입니다.
※ (2013년 3월 22일 이전의 글들은 원문이 따로 존재하여 댓글/추천수가 다를 수 있습니다.)
※ (해당 날짜 이후의 글들은 원문 자체가 이곳으로 이동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잉여 일레븐 19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3 26630
공지 크풋볼 선정 K리그 30년 베스트 일레븐 10 file title: 강원FC_구roadcat 2013.05.26 8 26063
1076 오늘 선수입장할때 RED 3 Goal로가는靑春 2015.03.29 12 390
1075 오늘자 김선민 4 title: 전북 현대 모터스_구잠잘까 2015.03.29 11 528
1074 킹스맨 시즌2 "매너는 승리를 만든다".jpg 4 file title: FC안양_구geo철 2015.03.27 7 441
1073 2015 주목받고 있는 최고의 재테크종목"★" 3 file title: 경남FC_구리내뽕 2015.03.27 8 448
1072 형들이 궁금해하던 우리 개막전 퍼포먼스 오픈 21 Goal로가는靑春 2015.03.26 11 463
1071 [오피셜] "갓북인가? 갓항인가?" 개발공 대전 공시 25 file title: 2015 포항 16번(심동운)스틸러스 2015.03.24 10 596
1070 아쉬운대로 안양 개막전 퍼포먼스 선공개 30 file Goal로가는靑春 2015.03.23 9 681
1069 GS의 축구는 무공해가 아니라 디지털축구다 26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삼군 2015.03.22 11 599
1068 저 새는 해로운 새다.jpg 8 file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서리 2015.03.22 14 642
1067 서호정이 페북에 광주관련해서 글썻네.FACEBOOK 3 title: 수원 삼성 블루윙즈_구현이 2015.03.21 11 545
1066 안녕하세요 나만 잘 되면 장땡인 서울사람입니다 18 title: 인천 유나이티드_구유지환 2015.03.21 10 549
1065 브리즈번전 후기(2015.03.18 A) 32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9 7 425
1064 축구 선수들의 부모님들.. 11 title: 2015 포항 12번(김승대)아시아No.1강철전사 2015.03.17 10 836
» 인천전 후기 26 title: 2015 수원B 22번(권창훈)Blueshine 2015.03.16 8 479
1062 흔치않은 안양빠의 차 9 Goal로가는靑春 2015.03.13 9 753
Board Pagination Prev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 115 Next
/ 115
.
Copyright ⓒ 2012 ~ KFOOTBALL. All rights reserved.